본문으로 바로가기
32187478 0102016080132187478 02 0213002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470060118000 1470076708000 popular

핫플레이스 이태원, 시원한 대청소

글자크기
사람이 몰리면 도시는 활기를 띠지만 거리가 지저분해지는 등 그림자도 짙어진다. 매년 국내외 관광객 1000만명이 찾는 ‘핫플레이스’인 서울 용산구 이태원도 마찬가지다. 방문객이 많아지면서 무단투기한 쓰레기가 늘고 음식물쓰레기에서 흘러나온 유출수 탓에 보도블록에 찌든 때가 밴다. 특히, 여름철에는 쓰레기 악취가 심해져 민원이 끊이지 않는다. 용산구가 거리의 찌든 때를 벗겨 내 여름철에도 걷기 편하게 하기로 했다.

서울신문

서울 용산구의 환경미화원들이 이태원 거리의 찌든 때를 청소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는 다음달까지 이태원 등 주요 도로의 청결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특수장비 등을 이용해 이태원 보도블록을 청소한다. 지난달부터 매주 수요일 오전 물청소차량 2대와 청소요원 6명을 투입해 집중적으로 청소하고 있다.

또, 이태원 도로에 휴지통도 늘린다. 원래 34개의 휴지통이 있었는데 20개를 더 설치하면 관광객의 쓰레기 무단투기가 줄 것으로 보인다. 구는 야간 시간대 청소 공백을 줄이기 위해 지난달부터 ‘365청결기동대’의 업무시간을 늘려 오후 10시 30분까지 운영 중이다.

구는 지난 4월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무단투기 행위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 최근 3개월 동안 무단투기, 시간외배출, 담배꽁초 등 463건을 단속해 과태료 2728만원을 부과했다.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단속건수와 부과금액 모두 2배 이상 증가했다.

성장현 구청장은 “무더운 여름철 이태원에서 쓰레기 때문에 불쾌함을 느끼는 일이 없도록 길거리 청결에 신경 쓸 것”이라면서 “집중 단속과 과태료 부과를 통해 쓰레기 무단투기 문제도 확실히 뿌리 뽑겠다”고 전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