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천어 축제 끝나자…거대한 '물고기 무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표적인 겨울축제죠. 화천 산천어 축제가 끝난지 한달이 넘었는데 현재 얼음 아래는 거대한 산천어 무덤으로 변해 있습니다.

G1 강원민방 정동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달 전 축제가 끝난 화천 산천어 축제장.

얼음을 깨고 물속으로 들어가자, 바닥 곳곳에 산천어가 허연 배를 드러낸 채 나뒹굴고 있습니다.

살아남은 산천어도 죽기 직전인지 가쁜 숨만 몰아쉬고, 낚시에 상처를 입은 산천어는 수초조차 빠져나오지 못해 버둥거립니다.

봄철을 맞아 수온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폐사한 물고기들의 부패 속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화천군이 축제를 위해 집어넣고 가둔 산천어는 36만여 마리.

축제가 끝난 뒤 남은 산천어를 그대로 방치하면서 한 달 만에 축제 장이 물고기 무덤으로 변한 겁니다.

스트레스로 인한 면역력 약화와, 낚시 바늘 상처로 인한 수생균 감염 등이 집단 폐사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최재석/강원대 환경연구소 교수 : 사람들이 얼음 위로 왔다갔다해서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죠. 그래서 몸에 생채기가 나고 거기에 수생균이 피면서 많은 어류들이 폐사하게 됩니다.]

축제장에 별도의 저류 지를 설치해 축제장 물과 산천어를 한번 걸러 흘려보내는 방안 등이 해법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G1 정동원 기자 ]

[SBS기자들의 생생한 취재현장 뒷이야기 '취재파일']

☞ SBS뉴스 공식 SNS [SBS8News 트위터] [페이스북]

저작권자 SBS&SBS콘텐츠허브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