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6400 0122020022958456400 08 0805001 6.1.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43820000 1582943894000 불명 조사 신천지 신도 여명 2003020901

"신천지 전체 신도 88.1% 조사 완료…유증상자 3381명"

글자크기
전자신문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현재까지 조사가 진행된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11만명 중 1600여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신천지 신도 총 17만1682명(88.1%)에 대한 조사가 완료됐으며 그 중 유증상자는 3381명(1.9%)으로 확인돼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신천지 예수교회 본부로부터 입수한 전체 21만2324명 중 미성년자 1만6680명과 주소지 불명 863명을 제외한 19만4781명에 대해 각 지방자치단체 전담공무원이 증상 유무를 조사 중이다.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중 유증상자 1299명은 모두 검체채취를 완료했으며, 그 중 확진판정을 받은 761명은 코로나19 중증도 등을 고려해 조치할 계획이다. 무증상자 7947명도 자택방문 검체채취 등을 통해 조속히 진단 검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김강립 총괄조정관은 “대구시의 검사량이 많고 상황이 급박해 검체 채취 이후 결과 도출 시까지의 시간이 소요되고 있으나 이들에게서 확진환자가 나타나는 비율이 상당히 높다”면서 “신천지교회 신도가 아닌 대구시민들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으나 이들 중 확진환자의 발생은 신천지교회 신도들에 비해서는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에 따라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들의 검사가 완료되는 향후 며칠간 대구지역의 확진환자 발생은 상당 수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