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9771 0252020022058249771 01 0101001 6.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4588000 1582177849000 종로 면접 황교안 국민 정도 2002201731 related

공천관리위 면접 본 황교안 "종로서 국민 놀랄 정도로 크게 이길 것"

글자크기
"중진 수도권 험지 출마, 저 만으로 끝나지 않을 것"
통합당 공천관리위, 오후에 홍준표·김태호 면접

조선일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서울 종로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월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나와 면접 심사를 받았다. 황 대표는 이날 예비후보 면접에서 "총선에서 국민이 놀랄 정도로 크게 이겨 (승리의 기쁨을)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종로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와 맞붙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 예비후보 면접 심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로부터 종로 출마 이유와 선거전략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종로는 정치 1번지이자 청와대 턱밑에 있는 곳으로,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맞서 싸울 수 있는 최전선"이라며 "(공관위에)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겠다는 의지를 갖고 종로에 출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반드시 이기겠다. 그 출발점이 종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 중진들을 서울로 끌어올려 문재인 정권 심판을 내건 한강벨트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이 무산된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수도권 험지 출마가) 저 만으로 끝나지 않는다"며 "나라와 우리 당을 생각하는 중진들이 많이 있고, 그런 분들이 뜻을 모을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 안에서는 종로에 출마하는 황 대표를 중심으로 서울 동남북서 지역에 중진들을 내세워 청와대와 문 대통령을 포위하는 이른바 '청포 전략'을 구상해왔다.

공천관리위는 이날 오후에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면접을 한다. 홍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 대신 경남 양산을로 자리를 옮겼고, 김 전 지사는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고수하고 있다.

[김명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