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5818 0432020021958215818 02 0201001 6.1.3-RELEASE 43 SBS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077954000 1582077974000 보건 당국 대구 교회 슈퍼 전파 2002191531 related

대구·경북 코로나19 공포…하루 만에 13명 추가 확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영남권 첫 확진자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대구 10명, 경북 3명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해 지역 사회가 충격에 빠졌습니다.

어디에서 감염된지도 모르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에 지역 사회와 보건당국이 긴장하는 분위기입니다.

대구시와 경북도 등에 따르면 오늘(19일) 오전 9시 현재 대구 10명, 경북 3명 등 대구·경북에서 13명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어제 발생한 31번 확진자(대구 서구 거주)를 포함하면 지금까지 대구·경북 확진자는 지금까지 14명입니다.

대구 추가 확진자 10명 가운데 7명은 영남권 첫 환자인 31번 환자가 다닌 대구시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34번 환자(24세 남성·대구 중구), 35번 환자(26세 여성·대구 남구), 36번 환자(48세 여성·대구 남구), 42번 환자(28세 여성·대구 남구), 43번 환자(58세 여성·대구 달서구), 44번 환자(45세 여성·대구 달서구), 45번 환자(53세 여성·대구 달성군) 등 7명입니다.

33번 환자(40세 여성, 대구 중구)는 새로난한방병원 검진센터 직원으로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했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16일부터 발열과 몸살 기원이 있었습니다.

38번 환자(56세 여성, 대구 남구)는 지난 15일 119구급대를 통해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46번 환자(27세, 대구 달서구)는 W 병원에 근무하고 있고 대구의료원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지역 대학병원 응급실 등 폐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음압병상에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온 경북대병원은 어제 오후 11시 15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습니다.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병원 내 1인실 등으로 격리 조치했습니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도 어제 37세 여성인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응급실의 신규 환자 유입을 차단하고 있습니다.

해당 여성은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여부를 판정하기에는 모호한 결과가 나와 재검을 할 예정입니다.

현재 이 여성은 병원 음압병동에 격리돼있습니다.

영남대학교 영천병원도 오전 6시 10분부터 응급실을 폐쇄했습니다.

대구시는 오늘부터 시정 운영을 코로나19 재난비상체제로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음압병상 확대, 방역 물자 지원 등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누리꾼들은 "이제 대구는 다 위험한 것 같다", "불안해서 견딜 수가 없다", "서울, 수도권보다 (상황이) 더 심각한 거 같다"는 의견을 올렸습니다.

지난 2015년 5월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186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38명이 사망한 당시를 떠올리며 유사한 사태가 재연될지 걱정하는 시민이 늘고 있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메르스 사태 때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로 사망자가 다수 발생하고 크게 불안했던 기억이 떠오른다"며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타나 걱정이 현실화하는 듯하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외출을 꺼리는 심리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시민 손 모(50) 씨는 "가족들이 당분간 불필요한 바깥출입을 자제하고 가능하면 집에 머물기로 했다"며 "자발적 자가격리가 늘어날 듯하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광범위한 확산을 막기 위해 중앙정부가 확진자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경북대병원 A 교수는 "메르스 때처럼 실시간으로 확진자를 발표해줘야 하는데 질병관리본부가 하루 두 번만 발표하니 문제가 많다. 신속 대응이 안된다"면서 "실시간 발표로 바꿔야 병원 현장에서 신속 대응할 수 있고 국민도 스스로 자가격리 등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