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945 0122020012757718945 03 0301001 6.0.27-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1160000 1580111291000 홍남기 신종코로나 확산 예산 2001280915 related

홍남기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예산 신속 지원"

글자크기
전자신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용범 1차관, 왼쪽은 구윤철 2차관.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해 “확산 방지를 위해 충분하고 신속한 예산 지원이 이뤄지도록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인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그는 국내 방역과 검역·치료 등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이미 확보된 예산을 활용해 신속히 대응하고, 향후 예산이 부족하게 된다면 예비비 편성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이날 회의에서 점검했다.

그는 “현재까지는 실물 경제 영향이 가시화되지는 않고 있으나 확산 상황 등에 따라 국내 경제에도 부정적인 파급 효과를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관련 동향을 철저히 점검하고 분석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당분간 지속·확대될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하라”며 “긴밀히 모니터링을 하면서 시장 불안이 확대된다면 컨틴전시 플랜(비상 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 조치를 적기에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가 확산하면서 중국·홍콩을 중심으로 주요국 증시와 국채 금리가 하락하는 등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이다.

정부는 보건당국과 유기적 협조를 통해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28일 오전 홍 부총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방역예산 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 예정이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