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3426 1112020012457693426 04 0403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33801000 1579833814000

므누신 “툰베리, 대학서 경제 공부하고 와라”

글자크기
서울경제

서울경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도 청소년 환경 운동가인 그레타 툰베리의 기후 대응 활동을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의 연차 총회에 참석한 므누신 장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열고 툰베리에 대해 “그가 수석 경제학자인가? 헷갈리는데···”라며 “그가 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한 후에 우리에게 돌아와 그것을 설명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툰베리가 학교를 1년 휴학하고 세계 곳곳에서 열리는 환경 관련 회의나 행사에 참여해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알리는 활동에 전념하는 것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므누신 장관은 또 CNBC와의 인터뷰에서 기후 대재앙을 막을 시간이 몇 년밖에 남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믿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기후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과 툰베리의 비판에 대해 “오해가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깨끗한 공기와 물, 깨끗한 환경을 전적으로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건이나 핵확산과 같이 “다른 중요한 문제가 많다”면서 “젊은이들은 이해해야 한다. 기후는 다른 많은 것들과 함께 고려해야 하는 이슈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날 므누신 장관의 발언은 앞서 이틀 전 툰베리와 트럼프 대통령이 기후 대응을 두고 간접적으로 설전을 벌인 이후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 다보스포럼의 ‘나무 1조 그루 심기’ 구상에 동참하겠다고 밝혔지만, 툰베리는 나무 심기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반박한 바 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