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803 0512020012057589803 04 0403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5796000 1579475807000

"美, 한국 방위비 분담금 압박 누그러뜨려"-FT

글자크기
뉴스1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가 17일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마친 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미국이 한국을 향해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대폭 인상하라는 압박을 누그러뜨렸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미는 1991년 이후 작년까지 1~5년 단위로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체결해왔다. 10차 SMA(한국 분담금, 1조389억원)는 유효기간이 1년으로 지난해 말 효력이 종료됐다.

이후 협정 공백 상황에서 열린 11차 SMA 체결 협상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한국에 최초 분담금 50억달러(약 5조8065억원)를 요구했다가 일부 물러선 것으로 알려졌다.

해리스 대사는 16일 "양측이 합의에서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금협상대표가 미국의 입장을 완화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드하트 대표는) 우리가 요구하는 최상단 숫자를 조정했다. 그러나 아직 합의에 도달하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은 양측 협상대표가 14~15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벌인 6차 회의가 결실 없이 끝나고 몇 시간 뒤 나온 것이라고 FT는 설명했다.

해리스 대사는 16일 외신 간담회에서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정확한 액수를 언급하는 건 거부하면서도 한국의 방위비 증액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한국은 한반도 평화보존을 위한 동등한 파트너이자 세계 12위 경제 강국으로서 방위비 분담을 더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