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511 1112020011757566511 03 0305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4688000 1579254980000 related

삼성그룹, 20일 사장단 인사

글자크기

이후 계열사도 설날 연휴 전 마무리 예정

삼성전자, 3인 대표 체제 유지에 관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그룹이 삼성전자를 비롯한 계열사 사장단 인사를 오는 20일께 실시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전현직 임원이 연루된 재판 등의 변수로 예정보다 2개월 가까이 늦어진 만큼 설 연휴 전까지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서둘러 매듭지을 계획이다.

17일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주요 계열사들은 지난 16일부터 퇴임 임원들에게 계약해지 사실을 통보하기 시작했다. 이후 최고경영자(CEO)와 퇴임 임원 간 면담을 마무리한 뒤 다음주 초 삼성전자와 전자 계열사를 시작으로 정기인사 명단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대부분의 계열사들은 설 연휴 전까지 정기인사를 끝낼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은 통상 12월 첫째 주에 정기인사를 해왔다. 이후 중순까지 계열사 인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했다. 하지만 이 부회장과 20여명의 전현직 임원이 걸려 있는 재판 일정이 겹치면서 일정이 미뤄졌다. 지난해 12월17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혐의 재판에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법정 구속되는 등 인사에 고려해야 할 변수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016년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며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인사가 이듬해 5월까지 밀렸던 선례로 미뤄 올 5월까지 인사가 늦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하지만 최근 삼성그룹 내부에서 더 이상 인사를 미룰 수 없다는 공감대가 확산됐다. 삼성그룹은 5대 그룹 중 유일하게 지난해 인사 문제를 마무리 짓지 못하면서 올해 사업계획을 짜지 못하고 새해를 맞았다.

이번 인사에서는 삼성전자의 3인 대표 체제가 유지될지가 관심사다. 각각 반도체·가전·스마트폰사업부를 맡고 있는 김기남 DS부문장(부회장), 김현석 CE부문장(사장), 고동진 IM부문장(사장) 등의 유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