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7246 0252019121656927246 04 0401001 6.0.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79585000 1576479644000

마카오 향하던 홍콩인, 강주아오 대교서 실종…"중국으로 끌려가"

글자크기
中 당국, 시진핑 주석 마카오 방문 앞두고 강주아오 대교 검문검색

홍콩의 반정부 시위가 7개월째로 접어든 가운데 한 홍콩 시민이 마카오를 가기 위해 해상 대교를 건너다가 실종됐다. 이 시민은 중국 공안 당국에 끌려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시민인 40대 찬 모 씨는 지난 13일 오후 버스를 타고 홍콩과 마카오를 잇는 강주아오(港珠澳) 대교를 건너다 실종됐다. 홍콩과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 마카오를 잇는 강주아오 대교는 총연장 55㎞로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다.

조선일보

홍콩과 마카오를 잇는 세계 최장 다리 강주아오 대교./조선일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찬 씨의 가족은 그가 13일 오후 강주아오 대교 중간의 검문소에서 체포됐다는 휴대전화 메시지를 남긴 후 연락이 끊겼다고 전했다. 찬 씨의 아들은 아버지와 연락이 끊기자 지난 14일 마카오를 방문했으나 마카오 경찰로부터 찬 씨가 마카오에 입경한 기록이 없다는 얘기만 들었다. 이후 그는 홍콩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홍콩 입경사무처는 실종 신고를 접수한 후 광둥성 당국과 연락하며 천 씨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 당국은 "홍콩과 중국 본토의 협약에 따라 중국 본토 당국이 홍콩인에게 체포, 구금 등의 형사 조치를 할 때는 홍콩 정부에 이를 통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마카오 주권반환 20주년을 맞아 이달 18∼20일 마카오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에 공안 당국은 10일부터 22일까지 강주아오 대교 중간 인공섬에 검문소를 설치해 검문검색을 하고 있다. 대교를 건너는 사람들은 차량에서 내려 사진을 찍고 신분증 검사와 엑스레이 짐 검사를 받아야 한다.

홍콩 빈과일보(Apple Daily)는 찬 씨가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가 중국 공안 당국에 이 사실이 적발돼 연행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빈과일보는 검문소에서 얼굴인식 기술을 이용하고 있어 홍콩 시위 때 경찰이 찍은 사진과 강주아오 대교를 건너는 사람들의 얼굴을 대조해 시위 참여자를 식별, 체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연선옥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