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6590 1102019121156836590 08 0803001 6.0.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50392000 1576050419000

한국게임학회, "강경화 외교부 장관, 中 판호 문제 입장 밝히라"

글자크기
한국게임학회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중국의 한국 게임 판호(版號·유통허가) 미발급에 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올 10월부터 12월까지 4차례에 걸쳐 강 장관에게 공문을 보내 대책을 물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조선비즈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오종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한국게임학회는 성명을 통해 "2017년 사드 사태 이후 한국 게임사는 단 한 건의 판호도 발급받지 못해 피해가 수조원에 이른다"며 "외교부는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판호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게임학계와 업계는 지난 대선에서 게임산업 부흥의 적임자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고, 문 대통령도 게임 산업을 육성시키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정작 판호 해결의 당사자인 외교부는 여기에 대한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학회는 "지난 10월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외교부와 함께 판호 문제 해결을 적극적으로 논의하겠다고 했지만, 역시 외교부의 반응은 없다"며 "조만간 실현될 것으로 보이는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방한과 한중정상회담에서 또 다시 게임이 외교적 현안에서 소외될 수 있는 상황을 심각히 우려한다"고 썼다. 한중정상회담 전에 강 장관이 판호 문제 해결에 의지를 갖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윤민혁 기자(behereno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