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1517 0522019121056811517 01 0106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66420000 1575966530000 related

정경두 "北 동창리 엔진시험에 깊은 우려…긴장 고조행위 중단하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최근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위치한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액체 엔진연료시험으로 추정되는 시험을 한 것과 관련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10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제4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 직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회의에는 정 장관을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 린다 레이놀즈 호주 국방장관이 참석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정경두 국방부 장관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국 장관들은 회의에서 ▲한반도 안보상황 ▲동북아 및 아시아‧태평양 지역 정세 ▲비확산‧사이버 안보‧테러리즘 대응 등 양국 간 안보‧국방 협력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특히 '한국전쟁 실종자 관련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 아직 고국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6‧25전쟁 호주군 참전용사들의 유해 발굴 및 조속한 송환을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정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양국 장관들은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는 데 9‧19 남북군사합의가 긍정적 역할을 했다는 점과 한‧미 국방당국의 연합공중훈련 연기와 조정된 연합연습 시행 등이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에 기여를 했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양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지속되는 탄도미사일 발사와 북한 서해 동창리 지역에서의 엔진시험활동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며 "북한이 한‧미동맹과 국제사회의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노력에 부응하면서 군사적 긴장 고조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티보르 벤쾨 헝가리 국방부 장관이 지난 11월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헝가리 국방장관 회담을 앞두고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다. 2019.11.28 leehs@newspim.com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장관은 그러면서 한-호주 양국 간 군사 협력의 역사와 미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장관은 "호주는 6‧25전쟁 당시 미국에 이어 2번째로 1만7천여 명의 젊은 영웅들을 참전시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함께 피 흘리면서 싸운 우방국"이라며 "대한민국 국민들은 호주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관점에서 '한국전쟁 실종자 관련 협력에 관한 MOU'는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실종 또는 전사한 호주군 참전용사의 유해를 고국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 드리려는 대한민국 정부의 노력이 한 걸음 더 진전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각 군 간 정례협의체, 연합훈련 등 양자 간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며 "양국 모두 관심이 높은 PKO(평화유지활동) 분야와 재난구호 등에서 국제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PKO센터 간 정보교류, 인력수탁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강화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2014년 이후 중단된 방산협력 공동위원회의 재개 검토를 통해 방산분야에서의 양국 간 호혜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양국 간 국방 및 안보협력이 다양한 계기를 통해 더욱 구체화되고 활성화돼서 양국이 공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