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75796 0372019120956775796 01 0101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63315000 1575863327000 related

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非黃’ 심재철 낙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선출된 심재철 의원(왼쪽)과 신임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축하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운자] 자유한국당 심재철(5선) 의원이 9일 원내대표 경선에서 승리한 것을 두고 당내 ‘非朴·비황’ 표심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원내대표·정책위의장 후보로 구성된 ‘심재철·김재원 팀은 이날 전체 106표 중 1차에서 39표를 얻으며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 득표를 못해 2차 결선 투표에서 52표를 얻어 각각 27표를 얻은 강석호(3선)·김선동(재선) 후보를 크게 이겼다.

이처럼 심 의원이 원내 지휘봉을 거머쥔 것을 놓고 우선 그가 국회 부의장 출신 5선 의원으로서 황 대표의 독주 체제를 견제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심 의원은 이날 선거 직전 정견발표에서도 “이번 경선 과정에서 이른바 황심(黃心·황교안의 의중)이 언급됐지만, 저는 황심이란 없고, 황심은 ‘절대 중립’이라고 확신한다”며 “"황심을 거론하며 표를 구하는 것은 당을 망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원내대표가 되면 여러 의원의 말씀을 황 대표에게 가감 없이 솔직하게 전달하겠다”며 “당 대표로서 제대로 모시면서도 의견이 다르면 외부에 갈등으로 드러나지 않게 조용히, 소신껏 드릴 말씀은 전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경선 과정에서 주요 변수로 꼽혔던 ‘황심’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황심’과의 선 긋기 전략이 표심을 얻는데 결정적으로 작용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yi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