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6996 0012019120656746996 01 01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30600000 1575630725000 related

황교안 “주 52시간제 과도…발전하려면 더 일해야”

글자크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6일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제를 비판하면서 “(한국은) 일을 해야 하는 나라다. 더 발전하려면 일하는 게 더 필요한 나라”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대 특별강연에서 “근로시간은 노사 간 협의를 거쳐서 해야 하는데, 이 정부 들어 52시간으로 줄인 것은 과도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이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문제는 ‘주 52시간제를 지켜라, 지키지 않으면 처벌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런 나라는 세계적으로 없다. 노사 간 합의로 근로시간을 정해서 권장하고 유도하는 것은 가능할 수 있지만, 안 지키면 처벌해버리니까 52시간이 지나면 (일감을) 들고 나가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경향신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생 등을 대상으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청년수당에 대해선 “청년수당을 잘 쓰는 청년도 있지만 잘 못 쓰는 청년도 있다. (청년수당을) 생활비로 써버리거나 심지어는 밥 사 먹는 데 쓰거나 하는데 그것은 있으나 마나 한 복지”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페이스북에서 “처벌을 하지 않는 대표적인 나라 프랑스는 노동시간을 주로 단체협약으로 정하고 있다. 프랑스에서 단협을 위반한 사업주는 ‘형사처벌’된다”며 황 대표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고 비판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