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584360 0252019112956584360 00 0002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74964070000 1574964495000

[바로잡습니다] 본지 27일 자 A3면 '그때 판세 뒤집은 송철호는 文대통령 친구' 기사 중

글자크기
본지 27일 자 A3면 '그때 판세 뒤집은 송철호는 文대통령 친구' 기사에서 검찰이 변동기 울산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을 공판 증인으로 불렀다는 부분은 사실이 아니기에 바로잡습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