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4229 0512019112256454229 02 0213004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415767000 1574416444000 related

세월호 특수단 압수수색 받는 해경청 '당혹'…"올 것이 왔구나"

글자크기
뉴스1

검찰 '세월호 특수단'이 22일 인천 송도 해양경찰청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해경청 관계자들이 본청에 들어서고 있다.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를 위해 설치된 대검찰청 산하 특별수사단은 이날 해양경찰청과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해경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2019.11.22/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22일 오전 10시 10분쯤 24인승 소형버스 1대와 승용차 1대가 인천 송도에 있는 해양경찰청앞마당에 들어섰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수원지검 성남지청장, 이하 특수단) 소속 검사와 수사관들이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차량에서 내리자마자 해경 관계자에게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한 후 본청 사무실을 들이닥쳤다.

특수단 수사관들은 해경청 정보통신과, 수색구조 사무실, 특수기록관, 세월호특조위 지원TF팀 사무실을 방문해 세월호 참사 당시 기록한 문건들을 들여다 보며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수단의 압수수색을 받게된 해경청 직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한 해경 관계자는 "특조단이 조직된 후 해경청을 수색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많은 인원이 와서 모두 놀란 눈치"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특수단이 들어왔다는 언론보도를 보고 대원 모두들 사기가 많이 떨어진 것 같다"면서 "실종자 수색에 집중해야 하는데 수사관들이 움직이는 모습이 보니 집중이 잘 안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압수수색 시점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독도 헬기 추락사고와 제주 대성호 화재침몰사고 실종자 수색이 한창인 이때 꼭 압수수색을 했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해경 관계자는 "동해·제주 등 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는 대원에게 메시지가 왔는데, '실종자 수색을 하고 돌아왔는데 특수단이 해경을 압수수색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바다로 뛰어들고 싶은 심정'이라는 했다"며 "사기가 바다 아래로 추락했다"고 했다.

이어 "힘은 빠졌지만, 독도 헬기 추락사고와 제주도 대성호 실종자 선원 수색에 노력하는 것이 우리 임무인 만큼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애써 마음을 추스리는 듯 했다.

또 다른 해경대원은 "특수단이 이번 수사를 통해 국민들의 의혹을 제대로 규명하고 마무리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수단 수사관들은 10시간이 넘게 해경청 각 부서를 돌며 관련 자료를 수집중이다.

뉴스1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22일 오후 해양경찰청에서 압수수색한 물품을 옮기고 있다.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를 위해 설치된 대검찰청 산하 특별수사단은 이날 해양경찰청과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해경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2019.11.22/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수단 수사관들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중앙구조본부가 작성한 세월 침몰사고 방제 상황보고, 해수부 세월호 침몰사고 관련 상황보고, 세월호 침몰사고 관련 일일상황보고·동원세력, 세월호 침몰사고 당시 근무 편성표, 실종자 수색자료, 유류물품 인계인수서, 중앙구조본부 압수목록(광주지검), 세월호 주요조치사항, 국방부 일일상황보고 등을 확보했다.

사고발생 뒤 구조과정에서 위법행위 여부를 살펴 정부 대응체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이후 수사·조사 외압은 없었는지 전 과정을 짚어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수단이 '백서' 수준으로 사건을 총정리하겠다고 한 만큼 침몰원인도 재조사될 전망이다.

특조단은 오후 4시쯤 압수수색한 자료를 검찰박스에 담아 지하주차장으로 빼낸 후 24인용 버스에 옮겨 담아 차량을 출발시키기도 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인천 연수구 해경 본청을 포함, 전남 목포 서해지방해경청, 목포·완도·여수 해양경찰서 등에서 진행됐다.

특수단은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세월호참사 관련 해경에 제기되는 제반 의혹을 수사할 목적"이라고 밝혔다. 세월호참사 당시 해경 구조활동과 관련한 의혹을 먼저 들여다보는 것이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최근 해경이 세월호참사 당일 구조된 단원고 학생 고(故) 임경빈군 대신 김석균 당시 해경청장, 김수현 당시 서해청장이 헬기를 타며 희생자가 배로 지연 이송됐다는 의혹, 산업은행이 청해진해운에 불법대출을 해준 혐의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

세월호 내 폐쇄회로(CC)TV 영상녹화장치(DVR) 조작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특수단은 이 중 이송지연 의혹을 중심으로 강제수사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특조위와 첫 면담을 한 특수단은 이 사건을 우선 검토하기로 한 바 있다. 특수단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이를 토대로 사실관계를 살피고, 해경 등 관련자 소환조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gut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