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70352 0122019110556070352 08 0802001 6.0.17-RELEASE 12 전자신문 0

서울시-제주도, 사이버보안 업무협약 체결

글자크기
서울시와 제주도가 지자체 간 사이버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손을 맞잡는다.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지자체가 자발적으로 협약을 체결한 것은 처음이다.

양 기관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활용한 보안관제 등 최신 기술과 정책을 공유해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이버위협에 대응할 계획이다.

전자신문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왼쪽)과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사이버보안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다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와 제주도는 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서울특별시와 제주특별자치도 사이버보안 역량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과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이 각 지자체를 대표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서울시는 '시민의 삶을 바꾸는 스마트도시 서울', '모두가 함께 누리는 데이터 프리 도시 서울'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제주도 역시 '제주형 스마트시티 정보화전략계획'을 수립한 상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신뢰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위해 사이버보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하면서 사이버안전센터 운영 노하우, 실시간 보안 이벤트 공유를 통해 사이버위협 대응 능력을 강화한다.

구체적으로 협약에는 △사이버안전센터 운영과 개인정보 보안 기술·정보 공유 △사이버보안 분야 교육·훈련·세미나와 인력양성 협력 △AI 보안관제와 디지털포렌식 분석 기술 공유 △기타 사이버보안 수준 제고 활동 협의 등 내용이 담겼다.

특히 국가정보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는 지자체 사이버보안 자문과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국정원은 '사이버공격방어대회 및 사이버보안 콘퍼런스'를 주관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시가 연 1회 이상 전 기관을 대상으로 개최해 온 사이버보안협의회를 확대해 권역별 보안협의회도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

이로써 양 기관은 사이버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지자체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안보 관광 등 지역 발전을 위한 행사도 추진해 지역 교류를 활성화할 협력 토대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이버보안 분야 최신 기술과 정책을 공유하기 위한 실시간 협력 체계를 마련하게 됐다”면서 “나아가 중앙정부, 관련 기관과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해 안전한 사이버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지자체 보안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튼튼한 보안 체계를 구축해 제주와 서울이 스마트도시로 정착하는 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