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0603 0032019101855700603 01 0106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정경두 "GOP 경계철책 완벽…DMZ 야생멧돼지 남하 못한다"

글자크기

"까마귀·들쥐가 옮겼을 가능성…역학조사 통해 대응책 찾아야"

연합뉴스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8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김동현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의 감염원 중 하나로 의심받는 북한지역 야생멧돼지의 '월경' 가능성에 대해 "(남쪽으로) 절대 내려올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GOP(일반전초)는 이중삼중으로 완벽하게 철조망이 돼 있다. 가장 남쪽 철책에는 감지·감시시스템을 포함해 완전한 과학화 경계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철책을 지지하는 봉들도 땅속에 충분히 아주 촘촘히 박혀있어 절대 멧돼지가 내려올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장관은 비무장지대(DMZ) 내 야생 멧돼지들이 임진강을 통해 남하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리 경계초소에서 열상감시장비로 다 보고 있다. 직접적으로 야생 멧돼지가 내려와서 (ASF를) 전파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ASF에 감염된 멧돼지 폐사체를 까마귀나 들쥐 등 다른 짐승들이 먹고 이를 접경지역에 전파했을 가능성을 거론하며 "그런 부분은 명확히 역학조사를 빨리해서 그에 맞는 대응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 장관은 '국방부 장관의 차기 총선 차출설이 들리는데 사실인가'라는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절대 그런 생각 해본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제의를 받아본 적 있느냐'라는 거듭된 질의에도 "없다"고 답변했다.

정 장관은 그런데도 출마 관련 질의가 다시 이어지자 "왜 총선 얘기를 이 자리에서 하느냐. 제가 분명히 제 의사를 말씀드리지 않았느냐"며 목소리를 높여 강하게 항변하기도 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