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0310 0372019092055120310 01 01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42407116 related

주한미군 찾아간 강경화 “한미동맹이 한층 더 강화되도록 협력”

글자크기

-평택ᆞ오산 방문해 장병들과 오찬도

-‘한ᆞ미동맹 파열’ 우려 불식 의도

헤럴드경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과 인사하고 있다. [주한미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오산과 평택의 주한미군 기지를 방문해 한ᆞ미 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20일 오전 오산 공군기지와 평택 험프리스 기지를 방문하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과과 면담을 가졌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함께한 이번 방문에서 강 장관은 그간 불거진 한미동맹 파열음을 의식한 듯 굳건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강 장관은 에이브럼스 사령관과의 면담에서 한반도 비핵화ᆞ평화 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굳건한 연합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있어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역할과 기여를 평가하며 “규모와 최신성 면에서 최고 수준이라 할 수 있는 험프리스 기지야 말로 우리 국민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한미동맹을 지지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언급했다.

한ᆞ미 공군장병 20명과 함께한 오찬 자리에서도 강 장관은 장병들이 한국의 방위와 동아시아 지역의 안보를 든든하게 보장하고 있다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ᆞ미 동맹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 역시 “강 장관의 방문이 한미 국방당국간은 물론이고, 외교ᆞ국방당국 간에도 긴밀한 공조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화답했다.

행사 내내 한ᆞ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배경을 두고 일각에서는 한국의 한ᆞ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ᆞ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미국 측이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시하는 등 파열음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주변의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