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1293 0512019082654601293 03 0304001 6.0.12-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대법원 선고 앞두고도 '공개행보' 이어간 이재용 부회장

글자크기

29일 대법원 '국정농단' 상고심…'침묵' 예상깨고 대외활동

"반·디 日규제 위기관리…기술개발·투자에 책임경영 의지"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9일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사업장을 둘러본 뒤 임직원과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법원에서의 '국정농단' 상고심 선고를 앞두고 대외활동을 자제할 것이란 예상을 깨고 26일에도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갔다.

이는 미중 무역분쟁,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핵심사업 경쟁 심화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그룹 총수로서 직접 위기관리와 책임경영에 나서겠다는 메시지를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 주요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이날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해 주요 제품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하반기 사업전략 등을 점검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최근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와 관련한 대응방안과 해결책 등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대형 LCD(액정표시장치)와 중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최근 중국업체들의 공격적 생산 확대로 수익성이 나빠진 상태다. 하지만 이 부회장은 이날 임직원들 만난 자리에서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면서도 "지금 LCD 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위기 상황이지만 대형 디스플레이 사업에 대한 지속 육성과 투자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그는 LCD와 OLED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을 향해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다가올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야 한다"면서 "기술만이 살길"이라고 혁신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이 부회장이 아산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달 들어서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현장경영' 행보의 일환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삼성전자 온양·천안사업장 방문을 시작으로 9일 평택, 20일 광주를 잇따라 방문하며 전자 계열사를 잇따라 살펴봤다.

특히 이번에 이 부회장이 삼성디스플레이를 직접 찾은 것은 오는 29일로 예정된 대법원 상고심 선고를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에서 재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2일 대법원은 이 부회장,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관련한 국정농단 선고를 오는 29일 오후 2시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9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2사업장을 찾아 경영진과 반도체 사업 전략을 논의하고 신규라인 건설 현장을 점검했다.(삼성전자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법원 선고 날짜가 확정되면서 경제계 안팎에선 8월 들어서 왕성하게 대외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 부회장의 행보에 제동이 걸리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 부회장은 일각의 예상과 달리 '침묵'을 깨고 이날도 공개적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하며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다. 이에 대해 재계 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재판을 앞두고 부담이 적지 않겠지만 기존에 약속했던 대로 주요 사업장을 둘러보며 총수가 현장경영에 직접 나서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그만큼 이 부회장 본인을 비롯해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등 핵심 계열사들이 처한 현재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우선 시급한 것은 핵심 캐시카우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사업에서의 경쟁 심화로 실적이 둔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7조52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3조1600억원)보다 67.5% 감소했다. 삼성디스플레이도 1분기 5000억원 이상의 영업손실을 냈으며 2분기도 고객사에서의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사실상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실적 둔화가 단순히 '수급 불균형' 같은 시장논리에 의한 단기적 현상일 수도 있으나, 최근 들어서는 삼성전자가 직접 관리하기 힘든 거시적 관점에서의 리스크도 확산되는 모양새다.

지난해부터 글로벌 전자산업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중 무역분쟁'은 소강국면에서 재차 확산되는 양상이다. 무엇보다 일본에서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까지 덮쳐 생산라인의 정상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시급한 문제다.

지난 7월초 이 부회장이 청와대에서의 일본 수출규제 문제를 논의하자는 제안을 뿌리치고 도쿄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것도 총수로서 직접 발로 뛰며 해결책을 찾기 위한 '책임경영' 행보로 분석된다.

그러나 오는 29일 대법원에서의 상고심 선고 이후에 이 부회장의 운신의 폭이 어떻게 될지는 현재로서는 미지수다. 재계 한 관계자는 "판결이 어떻게 나오든 최근 삼성전자를 둘러싼 사업 환경이 좋지 않아 이 부회장의 고심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o21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