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7074 0372019082654587074 01 0101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바른미래 "조국, 입장문서 또 촛불혁명 운운…역겹다"

글자크기

-이종철 바른미래 대변인 논평

-"장관후보 이전 교수부터 사퇴해야"

-"수사 받고 법 심판 받아야 할 사람"

헤럴드경제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바른미래당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입장문이 역겹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그간 그가 보인 말과 행동이 그의 '진짜 삶'과 완전히 정반대였다는 데서, 국민은 위선과 뻔뻔스러움의 극치를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전날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 짊어진 짐을 내려놓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고 했다. 정면돌파 의지를 내보인 것이다.

이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입장문 서론에서 또 '촛불혁명'을 운운하며 공정, 꿈, 이상, 민주주의, 정의, 인권, 개혁 등 결코 더럽힐 수 없는 고귀한 단어들을 더럽히고 있다"며 "그가 진정 반성하고 가책을 느낀다면 어떻게 그의 '진짜 얼굴'을 포장한 '가짜 말'들을 이 순간에도 이처럼 거창히 또 나열할 수 있는가라고 국민들은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촛불혁명 이후 이제야 '높은 도덕을 요구하는 시대'가 된 것처럼 말하지만 조 후보자 문제는 그 전에도, 그 한참 전에 비춰봐도 잘못된 일이며 많은 후보들이 조 후보자보다 작디작은 문제로 숱하게 사퇴하고 낙마했다"며 "양심이 있었기 때문이며, 국민 앞에 겸허할 줄 알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전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변명을 늘어놨다"며 "국민들은 반성이 아닌 되레 '약을 올리는 것이냐'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연구윤리 상 불법과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간주돼 처벌 받아야 한다"며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 이전에 교수직부터 먼저 사퇴함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수사 받고 법 심판을 받아야 할 사람이 '내가 아니면 법무부 장관을 할 사람이 없다', '내가 가서 권력 기관을 개혁하겠다'고 한다"며 "교도소에 갈 사람이 끝까지 법무부 장관을 하겠다고 하고, 끝까지 대통령이 밀어주는 이게 나라인가 국민들은 묻고 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