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34676 0032019082254534676 03 0302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54507288 related

금융소비자원 "우리·하나은행장 고발 예정…DLS 판매는 사기"

글자크기
연합뉴스

'1조 판매' DLF 실태조사…이번주 우리·하나은행 검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금융감독원이 약 1조원어치 팔린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원금손실과 관련해 실태조사를 마쳤다. 곧 해당 상품들을 많이 판매한 은행들을 검사한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DLF와 관련한 서면 실태조사를 완료, 이들 상품이 주로 판매된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에 대한 특별검사를 이르면 이번주 중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빌딩 내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의 ATM 기기. 2019.8.19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사단법인 금융소비자원(금소원)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을 판매한 행위에 대해 두 은행장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22일 밝혔다.

금소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금융감독원의 무능한 감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점에서 손태승 우리은행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 등을 검찰에 형사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금감원이 늑장 조사로 두 은행이 증거를 은닉·인멸하고 대책을 세울 시간을 벌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18일 발표된 실태조사 내용이 부실하다며 금융당국과 두 은행 간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했다.

금소원은 " 우리은행장과 하나은행장은 신뢰라는 가치를 먹고 사는 은행의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있으면서 진솔한 사과 한마디 없다"며 "피해 고객에 대한 관심을 갖기보다 금융당국의 눈치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두 은행의 CEO뿐만 아니라 상품 판매에 관여한 프라이빗뱅커(PB) 등도 고발 대상에 포함해 이달 중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금소원은 DLF·DLS 상품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본 투자자들을 모아 공동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조남희 대표는 "어제까지 62명의 투자자가 소송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이들 모두 상품 가입 당시 당연히 받아야 했을 가입 관련 서류를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고, 은행들은 지금까지도 제대로 서류를 주지 않는 등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