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6651 0032019081454376651 02 02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12981773 related

"위안부 피해자 명예 회복되길"…강원 곳곳서 기림의 날 행사

글자크기

일본 경제보복 규탄·불매운동도 결의

연합뉴스

"일본군 피해자 아픔 잊지 않겠습니다"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14일 강원 강릉시 3·1 기념공원에서 열린 평화의 소녀상 건립 4주년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소녀상에 헌화하고 있다. 2019.8.14 dmz@yna.co.kr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자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강원도 내 곳곳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보듬고,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강릉시는 이날 오전 9시 55분께 경포 3·1 독립만세운동 기념공원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 4주년 및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기념사, 헌화, 평화비 및 추모편지 낭독,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와 존엄이 회복되고, 시민들이 올바른 역사의식을 정립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춘천에서는 석사동자생단체협의회가 이날 오전 8시부터 석사동 일대에서 일본 경제보복 규탄하고 불매운동 동참을 호소하는 캠페인과 기자회견을 했다.

협의회는 "일본은 국제무역질서를 위협하는 부당한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하고, 식민지배와 강제노역 등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는 "앞으로 일본 여행은 물론 일본상품 불매운동을 확산시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평화의 소녀상 닥종이 인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주에서는 오후 7시부터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 규탄 시민문화제가 열린다.

원주 평화의 소녀상 시민모임과 원주시민연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일본 아베 정권의 폭력적인 경제보복에 맞서 이를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한다.

시민들이 참여하는 아베 규탄 현수막 만들기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촉구하는 노래 공연, 시화전, 시 낭송 등 문화행사와 1천개의 나비 날리기 퍼포먼스도 한다.

횡성에서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회가 오후 4시부터 위안부 피해자를 위로하는 공연과 일본의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정선군협의회는 광복절을 맞아 내일 오전 9시 하이원리조트 마운틴 잔디광장에서 지역 사회단체와 주민 등 2천여 명과 함께 제10회 평화통일기원 한마음 대장정 및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를 연다.

참가자들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결의하고, 하이원 둘레길부터 고원숲길과 마운틴 광장까지 4.8㎞를 트레킹하며 평화통일을 염원한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