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021453 0092019072754021453 02 0212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4155455000 1564155470000 popular

이동국의 뼈있는 농담 "세계 최고는 호날두 아닌 메시"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 친선경기에서 팀K리그 오스마르가 선취골을 넣은 뒤 이동국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19.07.26. radiohead@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베테랑 스트라이커 이동국(40)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의 결장을 두고 뼈있는 농담을 던졌다.

조세 모라이스(전북) 감독이 이끈 '팀 K리그'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유벤투스(이탈리아)와의 친선경기에서 오스마르(서울), 세징야(대구), 타가트(수원)가 릴레이 골을 터뜨렸지만 지키지 못해 3-3으로 비겼다.

기대를 모았던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그를 보기 위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은 6만여 팬들은 큰 실망을 안고 돌아갔다.

경기 말미에 호날두가 전광판에 나오자 일부 팬들이 그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이름을 연호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호날두의 결장에 실망한 것은 이동국도 마찬가지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2019.07.26.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기자회견에서 "호날두가 온다하더라도 K리그에서 200골을 못 넣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호날두와) 대결을 기대하고 있다"며 내심 맞대결을 하고 싶다는 뜻을 보이기도 했다. 호날두의 결장으로 물거품이 됐다.

경기 후 이동국은 유벤투스에 대해 "역시 세계 최고의 강팀답다"면서 추어올렸다.

"우리는 모여서 하루밖에 훈련하지 못했다. 많은 팬이 응원을 왔기 때문에 멋진 경기를 보여주고 싶었다.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호날두의 결장에 대해선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팬들도 그렇고, 우리도 그렇고, 호날두가 나오지 않은 것은 아쉽다. 사실 모두가 호날두의 출전을 기대했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버스로 향하던 그는 "이제 세계 최고의 선수는 호날두가 아닌 메시인 것 같다"는 농담을 건넸다. 뼈 있는 한마디였다.

migg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