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52874 0092019072453952874 02 0201001 6.0.9-release 9 뉴시스 0

유니클로 제품 붉은 액체로 훼손한 40대 여성 붙잡혀

글자크기
뉴시스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붉은 세로 줄이 그어져 훼손된 유니클로 양말(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수원=뉴시스】이병희 기자 = 경기 수원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 진열된 의류를 붉은 액체로 훼손한 40대가 24일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남부경찰서는 24일 재물손괴 혐의로 A(49·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0일과 20일 수원 지역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 진열돼 있는 옷과 양말 등 40만 원 상당의 의류를 붉은 액체로 더럽혀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10일에는 쌓여 있는 흰 양말 수십여 켤레에 붉은 액체로 세로 줄을 그어놓았고, 20일에는 수십여 점의 옷을 이물질이 묻은 손으로 만져 더럽혔다.

두 차례에 걸쳐 비슷한 사건이 발생하자 해당 매장은 누군가 고의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21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추적해 24일 오전 10시30분께 수원시 권선구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인 일본 제품인 유니클로에 벌어진 일이라 불매운동과 관련된 사건이라는 추측이 불거졌다.

heee9405@naver.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