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6022 0112019072253896022 07 0701001 6.0.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마동석은 미국인"…새삼스런 국적 논란, 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마블 영화 히어로 최초 진출에 "한국인 아닌 한국계"라며 선긋기…한국영화 66편 출연, 모범납세자상 받기도]

머니투데이

마블 히어로물 영화 '이터널스(' 출연을 확정지은 배우 마동석(48)이 새삼스런 '국적 인증'에 휘말려 여론이 시끌벅적하다. 그의 마블 영화 진출을 두고 '한국인 최초'란 수식어가 쏟아지자 일각에서 "한국인이 아니라, 한국계 미국인(영문 이름: 돈리(Don Lee))"이란 사실을 부각하고 있는 것. 이에 한국 영화를 수십편씩 찍고 세금도 꼬박꼬박 낸 그를 축하해줘야 한단 반박이 더해져 일부 논쟁도 벌어지고 있다.




이터널스(The Eternals)서 '길가메시' 맡은 마동석, 한국계 최초

머니투데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코믹콘에서 마블 영화 출연진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배우 테사 톰슨, 크리스 헴스워스, 안젤리나 졸리, 나탈리 포트먼, 마동석 등이 무대에 올랐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 관계만 따지면, 정확한 표현은 이렇게 해야 맞다. 배우 마동석은 '마블 히어로물 사상 영화 주연을 맡은 최초의 한국계 배우'가 맞다.

마블 스튜디오에 따르면 영화 이터널스 출연진엔 배우 마동석이 포함돼 있다. 그는 안젤리나 졸리, 리차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로렌 리들로프,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셀마 헤이엑 등 굵직한 배우들과 20일(현지시간) 무대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다.

마블 히어로물 사상 영화 주연을 맡은 건 마동석이 처음이다. 하지만 조연까지 합쳐 따지면 배우 수현이 그보다 먼저다. 수현은 2015년 4월 어벤져스: 에이지오브울트론에서 닥터 조 역할을 맡아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마블 영화서 열연했다. 스토리상 중요했던 비젼을 만들어낸 게 그의 역할이었다.

마블 영화 최초 한국인이라 표현하는 것도 옳진 않다. 마동석이 한국계 미국인이기 때문. 마동석은 19세이던 1989년 가족 모두가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이민 초기 미국 국적을 취득했다. 이종격투기 선수 마크 콜먼 등의 개인 트레이닝을 맡다가 33세에 영화 바람의 전설(2004년)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한국 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주연을 맡은 건 그가 한국계 배우 중 최초다. 그는 초인적인 힘을 겸비한 히어로 길가메시(Gilgamesh)로 열연할 예정이다. 길가메시는 헤라클레스·삼손 등으로 활동한 캐릭터다. 어벤져스 주요 히어로인 토르와 쌍벽을 이룰 정도로 초인적 힘을 가졌다.




'마블리' 마동석, 미국인이라 선 긋기엔…

머니투데이

지난 3월4일 모범납세자 표창을 받은 배우 마동석./사진=뉴스1





마동석의 국적이 새삼 도마 위에 오른 건 미국 활동을 본격화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활동할 땐 그의 국적이 크게 중요할 이유가 없다가, 해외 활동을 하자 자긍심 고취 측면에서 한국인이냐, 아니냐를 구분하게 된 것.

여기에 마블 스튜디오가 20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코믹콘에서 '이터널스' 라인업을 발표하며 한국 이름 마동석이 아닌, 그의 영문 이름인 '돈 리(Don Lee)'로 소개한 게 국적이 다름을 더욱 부각시켰다. 이에 일각에선 "한국계 미국인"이라며 선을 긋기도 했다.

하지만 마동석을 단순히 한국계 미국인이라 칭하기엔 무리라는 반론도 만만찮다. 그만큼 그의 한국 활동이 활발했단 것. 실제 마동석은 2004년부터 올해까지 총 66편의 한국 영화에 출연해 열연했다. 이는 한국 배우 중에서도 상위에 속할만큼 활발한 활동이다. 그러면서 부산행, 범죄도시, 신과함께 : 죄와 벌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또 마동석은 성실한 납세자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 3월4일 강남세무서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서 서울지방국세청장상을 받았다. 선진납세 문화 조성에 기여한 것과 국가 재정에 기여한 공로가 있는 이들에게 주는 표창이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