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021 0902019071953846021 03 0302003 6.0.10-RELEASE 90 아주경제 0 popular

​금융당국 "일본 금융분야 보복조치 충분히 대처 가능"

글자크기

주식채권시장 일본자금 규모 미미 금융당국, TF팀 꾸려 상황 점검중

금융당국이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금융분야에 보복 조치가 있더라도 영향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다만 모든 금융분야에도 보복 조치 가능성에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 금융당국 고위관계자들은 18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해 브리핑을 진행했다. 금융당국은 일본이 금융분야에서도 보복조치를 취할 가능성과 영향에 대해 상세히 살피고 있지만 우려할 정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우리 금융부문이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크지 않아 보복조치가 발생하더라도 대체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올해 6월 말 기준 주식채권시장에서 외국인자금 중 일본의 규모는 각각 13조원(전체의 2.3%), 1조6000억원(1.3%)로 극히 미미하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지난 5월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020억 달러( 한화 473조8776억원)로 세계 9위 수준으로 일본이 실제 보복조치를 취한다 하더라도 그 영향이 크지 않다는 설명이다.

금융권 일각에서 걱정하는 일본계 외화차입금도 이탈을 걱정할 수준이 아니라고 분석했다. 6월 말 국내은행의 일본계 외화차입금은 92억6000만달러(한화 10조9159억원)로 전체 외화차입금의 6.6% 수준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융당국은 모든 가능성에 대처하고자 주요 은행과 함께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금융부문 점검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 TF를 통해 일본계 자금의 만기도래 현황 등 금융회사와 기업 관련 제반 상황을 점검하고 컨틴전시 플랜을 보완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금융당국은 최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한국경제에 대해 지나치게 부정적인 보도가 많아 불필요하게 시장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는 시각에서다.

최 위원장은 "최근 일부 개인의 부정적 의견을 금융 전문가 전체의 일반적인 견해인 것처럼 보도하거나, 단편적으로 일본 자금 관련 통계를 제시하거나 편향적으로 해석해 시장에 불필요한 불안심리를 일으키는 경우가 있다"며 "시장에 잘못된 정보와 막연한 전망이 보도·확산될 경우 불필요하게 시장불안을 야기하고 대내외 신뢰도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발언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이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8 kjhpress@yna.co.kr/2019-07-18 11:36:13/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동·김민수 기자 dong01@ajunews.com

김민수 km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