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8521 1102019071853818521 08 0805001 6.0.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394322000 1563394350000

[IF] [사이언스 샷] 선글라스 쓴 사마귀

글자크기
조선비즈

/영국 뉴캐슬대



사마귀도 여름휴가를 가는 것일까. 좌우 색깔이 다른 선글라스를 쓴 모습〈사진〉이 신기하다. 영국 뉴캐슬대의 신경과학자인 로니 로스너 박사는 지난달 28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미니 선글라스를 이용해 사마귀의 뇌가 입체를 감지하는 비결을 찾았다"고 밝혔다. 사마귀는 곤충 중에 유일하게 입체감을 통해 먹이까지의 거리를 파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마귀가 쓴 선글라스는 초창기 입체영화를 볼 때 양쪽이 다른 색의 안경을 쓰던 것과 같은 원리다. 붉은색과 푸른색 필터가 붙은 두 대의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좌우가 각각 붉은색과 푸른색인 안경으로 감상하면 두 눈에 다른 영상이 들어온다. 이 두 영상이 뇌에서 합쳐지면서 3차원 입체 영상으로 지각된다.

연구진은 선글라스를 쓴 사마귀에게 먹잇감을 모방한 원반이 움직이는 영상을 보여줬다. 동시에 사마귀의 뇌에 전극을 심고 변화를 관찰했다. 사마귀가 움직이는 사물을 볼 때 뇌 시각 영역에서는 네 가지 신경세포가 작동했다. 끝자락이 부챗살 형태인 타오프로(TAOpro) 신경세포도 그중 하나였다.

연구진은 사마귀를 모방하면 초소형 로봇에 효율적인 입체 시각을 구현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ywlee@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