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1997 0532019071753811997 01 0104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37814762 popular

文의장·정치원로들 "분권형 개헌, 20대 국회서 해야"

글자크기

문 의장, 정치원로들과 '개헌 차담회'

성명서 내고 "20대 국회 늦어도 문 대통령 임기 내 개헌해야"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정치 원로들은 17일 "대통령중심제의 권력 집중 폐해를 극복하기 위한 개헌이야말로 한국 정치발전의 시발점"이라며 "가능한 빨리, 늦어도 20대국회 임기 내에 개헌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장과 김원기·임채정 전 국회의장, 권노갑 전 민주당 고문,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등 정치 원로들은 이날 오후 차담회를 갖고 개헌의 필요성과 긴급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무엇보다도 대통령 권력분산 및 견제와 균형이 작동하는 제도적 틀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성명서를 냈다.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는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권력 분산을 위한 개헌이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20대 국회가 아니라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 안이라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 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제71주년 제헌절 기념식 경축사를 통해서도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한다는 촛불민심에 아직도 대답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전부 아니면 전무인 승자독식의 권력구조를 바꾸라”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개헌은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