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92961 0722019062753392961 01 01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여성 훔쳐본 구의원…솜방망이 징계에 슬그머니 '복귀'

글자크기


[앵커]

남의 집 담장 안으로 들어가 여성을 훔쳐보던 구의원이 공천을 다시 받아 또 당선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법원은 벌을 줬지만, 당과 의회는 그러지 않았던 것이죠. 물의를 일으킨 지방의회 의원들은 여론이 잠잠해질 때쯤이면 다시 돌아오곤 합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의 한 구의회입니다.

[인천 OO구의회 관계자 : (사무실에 있는지만 한 번만…) 죄송합니다, 안 나오셨어요.]

구의원 A씨는 지난 2015년 남의 집 담장을 뛰어넘어 창문으로 20대 여성을 훔쳐보다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법원은 범죄 사실을 인정해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의원은 항소했지만 법원은 '이전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줬다'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A의원/인천 OO구의회 : 낮에 모임이 있어서 낮술을 하고 가다가 그 낮은 경계 턱을 좀 넘은 게 그렇게 됐는데요. 저도 많이 반성하고…]

하지만 의회 차원의 징계는 출석정지 15일뿐이었습니다.

A의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또 당선됐습니다.

지난해 연말 캐나다 해외연수에서 가이드를 폭행해 제명된 예천군의회 의원들도 의원직을 되찾기 위한 소송을 진행 중입니다.

의원 측이 낸 소장입니다.

다른 의원들이 험담하는데 가이드가 끼어들면서 폭행이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이 가이드에게 "네가 뭔데 그런 소리를 하냐"며 한 대 때렸고 가이드가 사과했지만 화가 풀리지 않아 한 대 더 때렸다고 했습니다.

[박종철·권도식 전 예천군의원 측 변호인 : 군의원이나 되는 사람이 가이드를 때렸을 때는 가이드에게 어떤 문제가 있지 않았을까요.]

피해 가이드의 고통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피해 가이드 측 로펌 관계자 : 여행 가이드는 못 하고 계시고요, 왜냐하면 일을 안 주니까. 그 사람들이 직접 사과한다든가 그런 건 없었죠.]

(영상디자인 : 이지원·김충현)

강희연, 이학진, 변경태, 이지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