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86633 0022019062753386633 01 0107001 6.0.17-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트럼프, 시진핑 담판 앞두고 “중국과 무역 끊고 싶다" 협박

글자크기

"美경제 세계 넘버원, 우리가 모든 나라 이긴다" 자신감

관세 유예 휴전설에도 "플랜 B로 25% 대신 10% 관세"

블룸버그 "세계 시장 1조 2000억달러(1386조원) 피해"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일본 오사카 G20 회의로 떠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 식대로 하면 중국과 무역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며 고자세를 보였다. 29일 미ㆍ중 무역 담판이 열리는 일본 오사카로 출발하기 직전인 26일 “합의를 못 한다면 아주 상당한 추가 관세를 매길 것”이라며 한 발언이다. 양국이 협상 재개 조건으로 중국의 3000억 달러어치 수출품에 대한 25% 추가 관세는 유예하는 휴전을 할 것이란 보도도 나오는 가운데 전면전이냐, 협상 재개냐는 트럼프 대통령 마음에 달린 셈이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오후 일본으로 향하는 중간 기착지인 앵커리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오전 11시 30분 오사카 현지에서 시진핑 주석과 양자 회담을 한다”고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시 주석과 합의 전망에 대해 “내 태도는 어느 쪽이든 나는 매우 행복하다는 것”이라며 “합의를 못 하면 나는 아주 상당한 추가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합의를 하는 것도 가능하겠지만 지금 현재도 행복하다. 우리는 엄청난 부를 거둬들이고 있고 솔직히 중국엔 나쁘겠지만, 우리에겐 좋은 일”이라며 “많은 기업이 중국을 떠나고 사업장을 이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나머지 3000억 달러 추가 관세는 세계 경제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고 국제 공급체인 마비로 유보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고 하자 “아니다. 절대 가능하다”며 “내가 하던 식대로 한다면 우리는 무역을 완전히 단절할 것이며 그러면 매년 5000억 달러 적자도 더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 경제에 대한 충격으로 2020년 당신 재선에 영향이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도 “지금은 중국 경제가 망해가고 있다. 그들이 나보다 훨씬 더 합의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대신 트럼프 대통령은 나머지 3000억 달러에 대한 추가 관세율을 현재 계획인 25%에서→10%로 낮추는 안을 ‘플랜 B’로 제시했다. 그는 “우리는 현재 중국의 대미 수출 가운데 2500억 달러에 25%를 거두는 1단계에 있으며 합의를 못 할 경우 2단계는 25%가 아니라 아마 10%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 플랜 B는 매달 중국에서 수십억 달러의 거둬들이고 점점 더 중국과 거래를 적게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중국과 거래를 중단하면 정말 중국에 나쁜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ㆍ중 양강의 담판을 하루 앞둔 트럼프의 고압적인 자세는 지난 1분기 미국 경제성장률 3.2%로 선진 경제 가운데 1위라는 자신감에서 나왔다. 전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미국 경제가 세계 넘버원”이라며 “유럽도 어렵고 중국과 아시아 등 세계의 다른 곳들도 안 좋은 데 우리가 모두를 이기고 있기 때문에 이 방식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협상 결렬 전 미ㆍ중 양국이 90%까지 합의에 도달했던 대로 지식재산권 보호, 강제 기술이전과 국영기업 보조금 중단, 환율조작 금지 등을 입법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그는 고율 관세전쟁으로 미국 기업과 소비자가 비용을 부담한다는 비판에 “우리가 지불하는 게 아니라 중국이 지불한다”며 “그들이 관세를 내려고 그들의 화폐(위안화)를 평가절하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29일 담판이 결렬돼 나머지 3000억 달러에 25% 관세가 부과되면 2021년까지 전 세계 시장이 1조 2000억 달러(약 1386조원)의 피해를 떠안게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뉴욕 타임스는 관세전쟁이 전면전 직전에서 휴전하더라도 양국의 대결은 과거 1980년대 미ㆍ일간 경제 대국 경쟁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국경 없는 패권전쟁’이어서 쉽게 균형을 찾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은 권위주의 사회 비전과 부패 관행을 전 세계에 퍼뜨리면서 경제ㆍ군사적 패권 국가가 되길 원한다”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같은 인식이 트럼프 정부 내 팽배하기 때문이다. 화웨이 제재 같은 기술전쟁은 물론 군사력과 자원확보까지 미·중은 부딪히고 있어 무역은 패권 대결의 시작일 뿐이라는 뜻이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