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5729 0112019061653135729 01 0102001 6.0.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이희호 여사 영정에 절한 文대통령 부부 "그분 뜻 이을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the300](상보)김홍업 "많은 국민들이 찾아줘 외롭지 않으셨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 동교동 사저를 찾아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2019.06.1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 동교동 사저를 찾아 고인의 영정에 절하고 있다. 2019.06.1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이날 오후 경기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영접 나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을 잠시 만난 뒤 청와대가 아니라 곧장 서울 동교동으로 향했다.

김홍업 전 의원,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등 고인의 아들들이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고 애도의 뜻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님 때부터 시작됐고, 그 곁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며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 주셨는데"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여성운동가로서 이 여사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홍업 전 의원은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고 사의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정말 많은 국민들이 빈소를 찾아 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며 함께 슬퍼한 모든 국민들에게도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해외순방을 위해 출국했고 고인은 10일 밤 별세했다. 문 대통령은 이 소식에 핀란드 헬싱키에서 보낸 애도의 글을 통해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고 말했다.

장례는 문 대통령 귀국 전인 14일 끝나 이 여사는 서울 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 문 대통령은 묘역보다는 유족을 우선 찾아 위로와 애도의 뜻을 전한 것이다. 이날 위로 방문에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함께했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