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23525 0532019061553123525 08 0801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뽀샵' 대명사 어도비, 조작 이미지 색출 AI 툴 개발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

노컷뉴스

(이미지=어도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 편집 기술의 사용이 용이해지면서 온라인에 조작 이미지와 동영상이 유포되는 등 새로운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미지 편집 툴의 대명사인 어도비(Adobe)가 조작 이미지를 판별해내는 기계학습 인공지능(AI) 툴을 개발했다.

미국 UC버클리대 연구팀과 공동으로 개발한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알고리즘은 얼굴 이미지가 조작되었을 때 자동으로 이를 감지하는 시스템이다. 어도비 연구팀은 작년 대상을 쪼개고 복제하고 제거하는 방법으로 편집된 미디어를 감지하는 AI 툴을 만들기도 했다.

어도비는 블로그를 통해 "포토샵과 어도비의 여러 창의적 도구가 세계에 미친 영향에 자부심을 느끼면서도 우리 기술의 윤리적 의미도 받아들여야 했다"며 "가짜 콘텐츠는 심각하고 점점 더 절박한 문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포토샵의 픽셀유동화(liquify) 도구 툴로 만들어진 편집물을 찾아내기 위해 특별히 고안됐다. 이 도구는 얼굴 모양을 조정하고 표정을 바꾸는데 주로 사용된다.

어도비는 "이 도구는 섬세한 효과를 주는데, 이로인해 얼굴에서 급격한 변화를 동시에 감지할 수 있는 흥미로운 테스트 케이스"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원본 이미지(왼쪽)와 자동 도구로 교묘하게 변형시킨 얼굴 이미지 (이미지=어도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포토샵 픽셀유동화(liquify) 도구를 사용하여 편집하기 전과 후의 이미를 포함하는 쌍으로 구성된 데이더베이스에서 신경망을 학습시켰다. 그 결과 실험에 참여한 사람의 경우 53%만이 조작한 이미지를 구별한 반면, 알고리즘이 구별해낸 비율은 99%에 달했다.

일명 '뽀샵'으로 불리는 얼굴 이미지 보정은 포토샵의 '얼굴 인식 픽셀유동화(Face Aware Liquify)'기능이 주로 사용된다. 이 툴을 이용하면 얼굴, 눈, 코, 입은 물론 다양한 연출과 보정이 가능하다.

AI 툴은 또, 보정이나 조작된 이미지를 'Undo' 기능으로 원본 상태로 복원 할 수 있지만 아직 완벽하지는 않다. 조작 이미지를 구분하는 것도 현재까지는 포토샵에서 작업한 얼굴 이미지인 경우에 한정되지만 충분히 확장 가능할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테크 크런치는 디지털 정보 복원 분석 기술인 디지털 포렌식에 상당히 유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어도비 연구원 리차드 장은 "우리는 우리가 소비하는 디지털 정보를 신뢰하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는 세상에 살고 있으며, 나는 이 연구 분야가 더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이러한 종류의 얼굴 변화를 감지하기 위해 고안된 첫 번째 작품으로 몸 조작, 피부 문지르기과 같은 광도계(photometric) 편집을 포함한 복잡한 변화를 식별할 수 있는 도구를 만드는 '중요한 단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더 버지는 "우리가 이미 '가짜뉴스'의 전파력을 보았 듯이 거짓 콘텐츠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빠르게 공유되고 (진짜처럼)받아들여질 것"이라며, 이 연구는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