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46941 1112019060652946941 01 0101001 6.0.21-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05836000 1559812510000 popular

文 '김원봉 언급'에···정치권 이념 논쟁 재점화

글자크기

현충일 추념식 발언 논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 현충일 추념식에서 좌파 독립운동가인 ‘약산 김원봉’을 공식 언급하며 정치권의 이념 논쟁이 다시 달아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 세력인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 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훈장까지 받고 노동상까지 지낸 김원봉이 졸지에 국군창설의 뿌리, 한미동맹 토대의 위치에 함께 오르게 됐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이날 추념사에서 문 대통령은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며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적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며 좌우 극한 대립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 있다”며 “보수든 진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고 강조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