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6921 0032019052752726921 02 0201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축구클럽 통학차 사고로 8살 아들 잃은 어머니의 호소

글자크기

"학부모들이 직접 안전벨트 확인…통학차 체계적 관리를"

연합뉴스

인천 송도서 초등생 5명 탄 승합차 사고…2명 사망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축구클럽 통학차 사고'로 8살 아들 A군을 잃은 어머니가 반복해서 같은 사고가 일어나면 안 된다며 최근 자신의 인터넷 블로그에 호소문을 올렸다.

어머니 B씨는 27일 '이 땅의 모든 엄마와 공유합니다'라는 제목의 호소문에서 "잠깐 밖에 나가 놀고 있을 것 같은 아이, 시간 되면 엄마라면서 들어올 그 아이가 지금 없다는 현실을 자꾸 자각하게 된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노란차(어린이 통학차량)를 태우는 엄마들이 긴장해야 한다'며 다른 학부모들에게 몇 가지 당부를 했다.

B씨는 "아들이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축구학원이 있었지만, 시설이 좋고 좀 더 전문적으로 보이는 클럽에 아들을 보냈다"며 "아이가 떠나고 보니 그게 가장 멍청한 일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되도록 학원 차량을 이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타까운 사고로 아들을 잃은 이 어머니는 이어 어린이 통학차량의 안전벨트와 차량 상태를 학부모가 직접 살펴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B씨는 '같은 학원(축구클럽)에 다녔던 큰아들에게 물어보니 (승합차에서) 안전벨트를 할 수 없었다고 한다"며 "아이들이 많아서 3인 자리에 4명씩 앉을 때도 있었고 안전벨트가 고장 난 것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들은 허리 안전벨트를 했지만, 머리에 충격을 받아 사망했다"며 "연령에 맞는 안전벨트인지, 어린이 힘으로 쉽게 착용할 수 있는지를 엄마가 직접 벨트를 채워보며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축구클럽 사고현장에 마련된 추모공간
[연합뉴스 자료사진]



B씨는 이번 사고로 어린이 통학버스의 안전 규정을 강화한 이른바 '세림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믿을 수 없게 됐다며 정부의 체계적인 통학차량 관리도 당부했다.

그는 "노란차를 한 기관이 일괄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러나 큰아들이 대학에 가기 전까지 그게 가능할지 모르겠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B씨의 이 블로그 글에는 40여개의 위로 댓글이 달렸다.

A군 아버지도 아내의 블로그에 지난 23일 올린 또 다른 글에서 "노란 셔틀버스는 다 같은 노란 셔틀버스가 아니었다는 것을 아들을 통해 알게 됐다"며 "운전자 외 보호자가 없어도 되는 차량이었고, 전문 운전자가 아닌 24살 초보운전자인 코치가 운전해도 되는 차량이었다"고 꼬집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5일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발생했다.

사설 축구클럽의 스타렉스 승합차와 카니발 승합차가 충돌해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A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카니발 운전자(48·여) 등 6명이 다쳤다.

경찰은 신호를 위반하고 제한 속도를 초과해 차량을 몰다가 사고를 낸 축구클럽 코치(24)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구속했다.

이번 사고 피해자들의 부모가 대책과 관련법 개정을 촉구하며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쓴 청원 글에는 이날 오후까지 9만여명이 동의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교육이나 문화 등과 관련, 어린이를 운송하는 모든 차량에 '세림이법'을 적용할 수 있도록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마련해 발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축구클럽 사고 초등생 부모 청와대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