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4588 0032019052352654588 03 0302001 6.0.4-hotfix 3 연합뉴스 0

금융위 "핀테크 활성화 금융정책 최우선 순위"

글자크기

"핀테크 출자방안 곧 확정"…스몰 라이선스 도입 추진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성서호 기자 =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활성화를 금융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기로 했다.

금융회사의 핀테크 회사 출자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조만간 내놓기로 했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23일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부대행사로 진행된 '핀테크기업 투자데이' 인사말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투자자들이 핀테크 성장 가능성에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핀테크 활성화를 금융정책 최우선 순위에 둘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한국의 핀테크 투자가 저조하다고 지적한 후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한국의 핀테크 투자 규모는 5억2천만달러로 전세계 핀테크 투자의 0.4%에 불과하다. 쿠팡과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등 6개 유니콘 기업의 국내 자본 조달 비율도 6%에 그친다.

김 부위원장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핀테크지원센터가 주축이 돼 핀테크 기업, 국내외 벤처캐피탈, 금융회사 등이 참여하는 '핀테크 투자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를 통해 핀테크 기업과 투자자를 매칭시키겠다는 취지다.

매년 '한국 핀테크 동향 보고서'를 발간해 핀테크 산업변화와 시계열 분석, 규제 동향 등을 일목요연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방안도 제시했다.

김 부위원장은 또 "금융회사의 핀테크 출자 활성화 방안을 조만간 확정해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의 연결과 융합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금융사가 자회사 등 형태로 핀테크 기업에 출자한 사례는 하나금융과 현대카드, 한화투자증권[003530] 등 3사에 그친다.

김 부위원장은 성장금융의 핀테크 전용펀드와 금융회사의 핀테크 투자계획 등을 합해 1천억원 규모의 핀테크 투자자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금융위는 핀테크 혁신 차원에서 규제 체계도 정비하고 있다.

금융규제 샌드박스 규제 특례를 기점으로 기존의 아날로그 규제를 디지털 규제로 바꾸는 등 근본적인 규제체계의 전환을 모색 중이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졸업한 핀테크 기업들이 제도권 금융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금융업의 인허가 단위를 쪼개 간소한 인가 단위를 허용하는 스몰 라이선스(small license)를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