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53215 0032019032251353215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스페인 北대사관 침입단체, 美 FBI와 사건관련 정보 공유"

글자크기

WP "핵협상 더 복잡하게 할 것…가치 있는 '보물' 포함 가능성"

연합뉴스

스페인 주재 北대사관에 괴한 난입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지난달 스페인 주재 대사관을 대낮에 침입한 반(反)북한 단체가 이 사건과 관련된 정보를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공유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해당 단체는 최근 '천리마민방위'에서 이름을 바꾼 '자유조선'이라고 전했다. 이 단체는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과 가족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WP는 이번 정보 공유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폐기 협상을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단체가 북한의 김정은 정권을 대체할 임시 정부를 자처해 향후 북미 간 핵 협상을 더 복잡하게 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전문가들은 침입 사건을 통해 얻은 정보가 해외 정보당국에 매우 가치 있는 '보물'을 포함하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가 현재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담당하는 김혁철 대미특별대표라는 점을 고려하면, 김 대표의 대사 시절 활동 자료는 협상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WP는 분석했다.

그러나 WP는 이 단체가 왜 미국 당국과 접촉했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북한의 대응을 우려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한편 자유조선은 지난 17일 언론 매체에 단체 구성원의 신원을 밝히지 말라고 요청했다.

미국 터프츠대학의 이성윤 교수는 "자유조선은 자금 공급이나 물류 네트워크에 제한이 있을 것"이라며 "스페인에서 훔친 것을 가지고 미국 정부에 접근한 것은 아마도 단체를 보호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괴한들이 침입해 공관 직원들을 결박하고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강탈해간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WP는 사건의 배후에 자유조선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다만 자유조선은 대사관 침입 사건의 배후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바 없다.

자유조선은 또 지난 20일에는 북한 영내에서 벌어진 일이라면서 김일성·김정일의 초상화를 훼손하는 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자유조선은 영상의 촬영 시점과 장소 등을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해당 영상이 촬영됐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WP는 분석했다. 해외의 북한대사관은 북한의 통치권이 미치는 북한 영내다.

FBI 대변인은 자유조선과의 접촉 여부에 대한 질문에 "확인도 부인도 해줄 수 없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면서도 "FBI는 스페인 법집행기관과 강한 협력관계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미국 주재 스페인대사관 관계자는 스페인 당국이 해당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면서도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