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49604 0182019032251349604 08 0805001 6.0.6-RELEASE 18 매일경제 0

포항 지열발전소 후폭풍…차세대 에너지 사업 `불똥`

글자크기
지열발전소가 포항 지진을 촉발한 것으로 공식 결론이 나면서 포항 지역에서 추진 중인 이산화탄소(CO2) 지중저장 실증 연구까지 좌초 위기를 맞게 됐다. 탄소지중저장은 지구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액체와 기체의 중간 상태로 응축시킨 뒤 지하에 집어넣어 저감하는 차세대 환경 기술이다. 그런데 이산화탄소를 땅속에 집어넣는 과정이 지열발전소와 유사한 점이 있다고 알려지면서 지진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포항 시민들이 반대하고 나섰고 결국 연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산학연 연구진은 정부가 2011년부터 추진한 '코리아 탄소포집저장(CCS) 2020' 사업 일환으로 탄소지중저장기술 효용성과 안전성 검증을 위해 2017년 3월부터 3단계 실증 사업에 들어갔다. 포항 북구 앞바다 영일만과 남구 장기면 장기분지 등 2곳에서 땅 밑에 소량의 이산화탄소 포집 유체를 주입하면서 압력 등을 정밀 분석하는 실험이다.

하지만 2017년 11월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뒤 이 지진이 인근 지열발전소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오자 포항시민들이 탄소지중저장 역시 지층에 자극을 줄 수 있다며 거세게 반발해 왔다. 지하 빈 공간에 이산화탄소 유체를 주입하는 과정이 지열 발전을 위해 물을 지하로 집어넣는 것과 유사하기 때문이다. 결국 포항시 요청으로 2017년 12월 실험이 잠정 중단된 상태인데, 이번에 포항 지진과 지열발전소 간 연계 관계가 공식화되면서 사업을 완전히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몰렸다.

하지만 탄소지중저장은 지열발전과 엄연히 다른 데다 실증연구는 소규모로 진행되는 만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초연구까지 가로막아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우선 주입 압력과 깊이 등에서 큰 차이가 있다. 탄소지중저장은 길을 트기 위해 물을 주입하는 지열발전과 달리, 빈 공간에 이산화탄소를 저장하는 것이기 때문에 유체가 틈을 만들어 밖으로 새어나가지 않도록 낮은 압력에서 천천히 주입한다. 실증시설은 주입량도 매우 적다.

특히 포항의 탄소지중저장 실증시설은 지하 800~1100m 수준에서 액체 주입을 한다. 지진학자인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이렇게 얕은 지층에서는 규모가 큰 지진이 발생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화성에서 진행되고 있는 심부지열에너지 사업도 포항 지진 원인 규명 결과 발표와 맞물려 직격탄을 맞았다.

삼부지열에너지 사업이란 지하 4~5㎞ 땅속까지 시추공을 뚫고 여기서 나온 100도 이상 지하수를 이용해 냉난방에 활용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이다. 화성시는 수도권 최초로 심부지열에너지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이곳에서 만들어진 에너지를 시청사 냉난방에 활용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2017년 포항 지진 발생 후 지열발전소가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사업 투자자들이 하나둘 발을 빼기 시작해 공정률 40%도 완료하지 못한 채 공사가 중단됐다. 설상가상으로 이번에 공식 발표가 나면서 같은 지열을 이용하는 화성 삼부지열에너지 개발사업에 불똥이 튄 것이다.

화성시는 "시추공 2개를 뚫어 지하에 우물을 만드는 포항 지열발전소는 물 주입 과정에서 압력에 의해 지층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면서도 "단일공 시추 방식인 심부지열에너지 사업은 지층에 균열을 유발하는 압력을 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안심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주민 불안은 여전한 상태다.

화성시는 신의성실 원칙에 따라 업체에 10월까지 보장된 사업 기한을 그대로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지질학회 전문가는 "지열발전이든 탄소지중저장이든 모든 지하 연구시설이 '지진 유발 시설'인 것처럼 호도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포항 지진은 정부가 제대로 지질 조사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알려지지 않은 단층 바로 위에 지열발전소 실증시설을 지으면서 벌어진 비극이라는 설명이다.

[화성 = 지홍구 기자 / 송경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