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334351 0682019032251334351 07 0701001 6.0.14-RELEASE 68 동아일보 0

안숙선 명창 “이 작품, 내 소리인생의 버팀목 두 선생님께”

글자크기

이야기창극 ‘두 사랑’ 연습실… 안숙선 명창을 만나다

동아일보

1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연습실에서 안숙선 명창(왼쪽)이 이야기창극 ‘두 사랑’ 연습을 진행했다. 어린 숙선 역을 맡은 아역 배우 이지나 양의 손을 잡고 연기하는 안 명창의 표정이 아이 같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만정 김소흰데….”

김소희 명창(1917∼1995)을 연기하는 젊은 소리꾼 권송희 씨의 대사에 안숙선 명창이 바로 받아치지 않고 잠시 뜸을 들였다. 전화기를 쥔 듯 연기하던 안 명창이 빈 왼손을 잠시 내려놓고 말했다.

“…저기, 송희 씨, (김소희) 선생님은 그렇게 (자기소개) 안 하셨는데?”

좌중이 폭소를 터뜨린다.

12일 오후 세종문화회관 지하 연습실. 이야기창극 ‘두 사랑’ 연습은 안 명창의 재치 있는 애드리브 덕에 종종 개그콘서트 비슷하게 흘렀다.

다음 달 5∼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리는 ‘두 사랑’은 안 명창의 62년 무대 인생을 기념하는 공연이다. 1947년 전북 남원의 아홉 살 꼬마 안숙선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일대기를 재미난 현대극 형식으로 풀었다. 이 때문에 이날 연습은 몇십 분 사이에도 1940년대 전북 남원부터 2019년 서울까지 시공간을 넘나드는 타임머신이 됐다. ‘이야기창극’이란 장르명도 이 무대를 묘사하기 위해 붙인 새 이름이다.

서두에 묘사한 장면은 1969년, 서울의 김소희 명창이 남원국악원으로 직접 전화를 걸어 안 명창을 찾는 대목. 극에서 안 명창과 소리꾼 권송희, 배우 고수희 이지나는 여러 인물로 분해 안 명창의 일생을 좇는다. 이번 공연을 위해 안 명창이 1년 동안 구술한 것을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가 극본으로 엮어냈다.

안 명창은 장면마다 어린 숙선, 젊은 숙선으로 분했다, 가야금 병창을 했다, 소고춤을 췄다, 1인 다역. 바쁘게 움직인다.

“‘두 사랑’이란 저의 스승이신 판소리 명창인 만정 김소희 선생과 가야금병창 명인인 향사 박귀희 선생(1921∼1993)을 가리킵니다.”

이날 연습 후 만난 안 명창은 “제가 젊었을 때는 머리 모양, 옷매무새까지 간섭하시는 선생님들에게 서운했고, ‘선생님 예뻐요, 선생님 좋습니다’ 한마디 못한 무뚝뚝한 제자였다”고 돌아봤다.

“그저 제 노래, 제 공부에만 열중하며 선생님들께 살갑게 못한 게 후회가 됩니다. 돌아보니 제가 여기까지 오는 데 두 분의 사랑이 너무 절대적이었지요. 우리 국악계 발전을 위해 아낌없이 모든 걸 내놓으신 헌신도 무엇에 비길 수 없지요.”

1인 다역으로 동분서주하는 것도 ‘두 사랑’에 온전히 보답하기 위해서란다.

“처음엔 연출가 선생님(임영욱)이 제안한 독특한 형식이 마뜩잖아 다투기도 했어요. 근데 극의 형식을 들여다볼수록 ‘연출가 선생이 한 수 위네. 대단하네’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랜 세월 국악계의 중추로 있었지만 안 명창은 새 형식에 줄곧 열려 있었다. 고대 그리스 배경의 ‘트로이의 여인들’에 참여하는가 하면, 국립국악원의 ‘작은 창극’ 실험을 주도하면서 근년에 영국, 러시아를 돌며 공연하기도 했다.

“그런 극들도, 또 이번 작품도 임하는 자세는 같아요. 다양한 결의 수준 높은 작품이 나와서 우리 후배 국악인들이 설 무대가 많아졌으면 하는 마음이죠. 선생님들께 못 부렸던 재롱, 어디 가서 못 떠는 방정을 이 무대에서 떠는 이유도 바로 그것입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