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536925 0722019021250536925 02 0201001 6.0.16-HOTFIX 72 JTBC 0 popular

승차거부 '만취 기준' 모호…'택시 칸막이' 설치 재추진

글자크기
[앵커]

이렇게 술 취한 승객이 폭력을 휘두르면 운전사가 다치는 것은 물론, 큰 교통 사고도 날 수가 있지만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습니다. 정부 지침에는 '만취 승객'을 안 태워도 된다고 했지만, '만취 기준'이라는 것이 애매합니다. 운전사를 보호하는 칸막이는 5년 전부터 나온 얘기지만, 아직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이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택시 운전사들은 이번 폭행 사건이 남 일 같지 않다고 합니다.

[정모 씨/개인택시 운전사 : 다 그냥 스스로 삭여서 그렇지. 한 달에 두세 번씩은 다 겪습니다.]

국토교통부가 만든 지침에는 만취 승객의 승차를 거부할 수 있다고 돼 있습니다.

만취란 행선지를 말하지 못할 정도여야 합니다.

운전사들은 현실과 맞지 않는다고 입을 모읍니다.

[김모 씨/법인택시 운전사 : 겨울에는 거의 다 (겉으로 보기엔) 멀쩡했는데 태우면 (취해서) 가버려요.]

[김모 씨/개인택시 운전사 : 그러면 뭐 내리라고 하면 내리나요. (그랬다가) 도중하차로 벌금 내죠.]

20년째 택시 운전을 하는 오귀석 씨는 '내 몸은 내가 지키자'며 6년 전 보호 칸막이를 설치했습니다.

[오귀석/개인택시 운전사 : 저거를 달고부터는 내가 만약 일이 당했다 하면 내 몸을 살릴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서울시는 2014년 시행했다가 흐지부지된 보호 칸막이 설치 사업을 올해 다시 실시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서울을 달리는 택시 7만2000대 중 0.3%에 불과한 250대를 대상으로 하는 시범 사업입니다.

대책 마련이 늦어지는 사이 택시를 포함한 운전사를 때리는 사건은 하루 8건 꼴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예원, 유규열, 임인수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