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563 0512019011349994563 02 0204001 5.18.17-RELEASE 51 뉴스1 0

이명박, '다스는 MB 것' 진술한 前 다스 사장과 대면

글자크기

16일 오후 2시 김성우 전 다스 사장 증인 출석

金 "MB, 비자금 보고 매우 흡족해" 진술하기도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2019.1.1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진술한 핵심 증인이 이번주 증언대에 선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김인겸) 심리로 16일 오후 2시5분 열리는 이 전 대통령의 공판에는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1심에서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였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검찰이 핵심으로 내세웠던 건 김 전 사장의 진술이었다. 그는 다스 설립 준비 단계부터 설립 이후까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관련 주요 결정에 개입한 것으로 보이는 구체적인 정황을 진술했다.

당시 검찰이 공개한 진술조서에 따르면 김 전 사장은 "현대건설 대표이사였던 이 전 대통령이 직원인 저를 불러 '부품 회사를 만들어 키울 생각인데 일을 해달라'고 해 대부기공(다스의 전신)을 설립하는 일을 맡았다"며 "설립 준비 과정에서 사무실 타자기 한 대 구입하는 것까지 세세한 내용을 다 보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스 설립 이후에 대해서도 "회사의 중요한 결정은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졌다"며 "1996~2001년까지 다스 돈으로 매년 10억~2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전달했는데, 이 전 대통령은 보고받는 자리에서 비자금 조성 부분을 보며 매우 흡족해했다"며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정황을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이런 검찰 진술조서가 공개되자 이 전 대통령은 법정에서 직접 반박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6월15일 1심 공판에서 "BBK 특검이 끝나 이상은 다스 회장 등이 김 전 사장을 내쫒다시피 했는데, 그래서 감정이 상했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주장했다. 진술 자체가 아닌, 진술자를 공격해 흔드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1심은 김 전 사장의 말을 믿었고, 이에 근거해 다스의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으로 지목했다. 재판부는 "김 전 사장 등 다스 설립에 참여한 사람들은 이 전 대통령이 설립에 관여했다고 진술한다"며 "김 전 사장 등은 정기 또는 수시로 이 전 대통령에게 다스 경영 상황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재판의 최대 쟁점은 '다스 실소유주'이고 그 핵심 근거는 김 전 사장의 진술이기에,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날 김 전 사장을 강하게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일 강훈 변호사는 "제3자들이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회를 큰 혼란에 빠트렸다"며 "김 전 사장의 진술은 신빙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18일 오후 2시5분에는 권승호 전 다스 전무의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다. 권 전 전무는 김 전 사장과 함께 이 전 대통령에게 다스 경영 현황을 정기적으로 보고하고, 분식회계를 통해 비자금을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오후 4시50분에는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다스 경리직원 조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themo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