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6160 0362019011149986160 03 0310001 5.18.26-RELEASE 36 한국일보 0

[2019 도쿄오토살롱] 마쯔다, 새로운 매력으로 무장한 올 뉴 마쯔다 3 전시

글자크기
한국일보

2019 도쿄 오토살롱에서 올 뉴 마쯔다 3가 전시되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최대 규모의 자동차 부품 및 튜닝 전시회인 2019 도쿄 오토살롱이 11일부터 13일까지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쎄에서 펼쳐진다.

2019 도쿄 오토살롱은 이전과 같이 자동차 부품 및 튜닝 브랜드는 물론이고 개막을 앞둔 2019년 모터스포츠 활동과 브랜드 관련 다양한 활동을 선보이려는 다양한 브랜드들의 참여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런 가운데, 마쯔다가 지난해 LA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 올 뉴 마쯔다 3를 일본 및 아시아 최초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쯔다의 핵심 차종, 마쯔다3

로터리 엔진으로 널리 알려진 마쯔다지만, 마쯔다의 역사나 실적에 있어서 로터리 엔진보다는 마쯔다3가 더 큰 영향과 중요도를 보여왔다.

그렇기에 세련되었다는 평가와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잘 드러난다는 그들의 디자인을 가장 먼저 적용하고 브랜드 전략과 개발 기조를 가장 먼저 반영하는 차량이 바로 마쯔다3일 것이다.

올 뉴 마쯔다3는 등장과 함께 많은 관심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실제 마쯔다 역시 ‘마쯔다3는 마쯔다 라인업의 선봉’이라며 올 뉴 마쯔다3 역시 향후 마쯔다가 선보일 새로운 진화와 발전에 대한 단서를 찾을 수 있는 존재라고 단정했다.

마쯔다는 올 뉴 마쯔다3를 통해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 수단’에 머무르지 않고 운전자 개개인을 위한 활력과 새로운 자극을 선사하는 존재가 될 것을 목표한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노선을 걷는 마쯔다3

마쯔다3는 과거의 마쯔다3들이 그래왔던 것처럼 세단 모델과 해치백 모델로 나뉜다.

다만 이전과 달리 올 뉴 마쯔다3는 해치백과 세단의 구성과 그 정의를 완전히 달리했다. 해치백은 보다 역동적이면서도 도전을 원하는 이들을 위해, 그리고 세단은 더욱 우아하면서도 안락함을 추구하는 이를 위한다.

게다가 이러한 기조 아래 기존처럼 C 필러 이후의 디자인을 다르게 한 것이 아닌, B 필러 이후부터 차량 타입에 따른 디자인을 완전히 다르게 가져가며, 자칫 마쯔다3가 아닌, 서로 완전히 다른 차량으로 인식될 수도 있을 정도의 차이를 선사한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완성도 높은 공간을 선사하다

올 뉴 마쯔다3의 실내 공간은 기존의 마쯔다 브랜드가 보여준 것 이상의 가치를 선사한다. 운전자 중심의 콕핏 구성과 함께 개선된 계기판, 깔끔하게 정리된 센터페시아를 선사하는 건 물론이고 성인 남성 네 명이 넉넉히 앉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2019 도쿄 오토살롱에서 직접 타본 올 뉴 마쯔다3의 가장 큰 강점은 바로 넓은 공간과 이상적인 포지션 구현에 있었다. 시트 포지션의 만족감은 물론이고 스티어링 휠의 틸팅 및 텔레스코픽 범위가 매력적이며, 2열 공간의 레그룸도 무척 뛰어나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카이액티브의 집약

올 뉴 마쯔다3는 기존의 마쯔다가 그래왔던 것처럼, 마쯔다의 최신 차량 개발의 핵심인 ‘스카이액티브 테크놀로지’를 선사한다. 2.0L와 2.5L의 스카이액티브-G 엔진들과 1.8L 스카이액티브-D 디젤 엔진 등이 적용될 예정이며 사양에 따라 i-액티브 AWD를 탑재한 마쯔다3 최초의 AWD 사양의 등장할 계획이다.

올 뉴 마쯔다 3는 올해 초, 북미 시장부터 판매를 시작하며 쉐보레 크루즈, 현대 아반떼, 혼다 시빅 등과 경쟁할 예정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