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24600 0252018091447624600 02 0201001 5.18.11-RELEASE 25 조선일보 47509359

질병관리본부 “메르스 밀접 접촉자 21명 전원 1차 음성”

글자크기
메르스 확진환자와 2미터 이내에서 접촉한 밀접접촉자 21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아직까지 추가 감염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14일 오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대응 중간 현황 브리핑을 열고 밀접접촉자 1차 바이러스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선일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정부 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최효정 기자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메르스 평균 잠복기(6일)인 지난 13일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을 대상으로 메르스 1차 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임을 확인했다"며 "이번 검사는 격리 중인 밀접접촉자의 심리적 안정 도모와 철저한 모니터링의 일환으로 실시했다"고 말했다.

이 밀접접촉자들은 잠복기 종료 이틀 전인 9월 20일께 2차 검사를 받는다. 2차 검사 결과는 오는 21일 나올 예정이며 음성 판정 시 22일 0시를 기준으로 격리 해제될 예정이다.

정 본부장은 "현재까지 접촉자 관리 상황 및 환자의 임상양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번 메르스 국내유입의 대규모 확산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며 "메르스 확진자의 경우 국내 감염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3일 쿠웨이트에 체류 중인 확진환자 접촉자의 건강 및 관리상황 점검 등을 위해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2명, 민간전문가 1명을 쿠웨이트에 파견한 바 있다.

[김태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