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10888 0352018091347610888 03 0301001 5.18.11-RELEASE 35 한겨레 0

쌍용차, 내년 상반기까지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

글자크기
[한겨레]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 중재로

‘노·노·사·정’ 4자 교섭

남은 해고자 119명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 잠정 합의

14일 구체 합의안 발표키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복직에 잠정 합의했다. 이로써 2009년 대규모 구조조정과 파업으로 수많은 해고자와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겼던 이른바 ‘쌍용차 사태’가 해결 국면에 접어들었다.

쌍용차 ‘노·노·사’(쌍용차 기업노조,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회사)는 13일 오후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중재로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교섭에서 해고자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는데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 노사는 모기업인 인도 마힌드라 본사의 승인과 조합원 동의를 얻어 14일 오전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교섭은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의 주선으로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과 최종식 쌍용차 사장, 홍봉석 쌍용차 기업노조 위원장까지 ‘노·노·사·정’ 4자가 참여했다. 교섭에 앞서 최 사장은 문 위원장과 김 지부장 등과 함께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 마련된 쌍용차 해고노동자 고 김주중씨를 추모하는 분향소를 찾았다. 김씨는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로 인한 30번째 사망자였다. 해고 뒤 복직은커녕 취업이 되지 않아 신용불량자가 됐고, 어렵게 생계를 이어오다가 지난 6월 경기 평택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쌍용차 사태 이후 회사 쪽 대표가 분향소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라 해고자 문제 해결에 급진전이 있을 것이란 기대가 돌았다. 조문을 마친 노·노·사·정 대표들은 분향소 인근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자리를 옮겨 교섭에 들어가 4시간여 만인 오후 7시께 해고자 복직에 잠정 합의했다.

쌍용차는 2009년 법정관리 뒤 구조조정을 통해 1800여명을 내보냈다. 회사 쪽은 2013년 무급휴직자 454명을 전원 복직시킨 이후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에 따라 2016년 40명, 지난해 62명, 올해 26명 등 세 차례에 걸쳐 희망퇴직자와 해고자 등을 단계적으로 복직시겼지만 아직 119명이 회사로 돌아가지 못했다. 노조는 서울 대한문 앞에 희생자들의 분향소를 설치하고 “합의안에 따라 해고자를 전원 복직 시킬 것”을 요구해왔다.

이번 합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마힌드라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에게 해고자 복직 문제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한 뒤 노사정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중재에 나선 것이 결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해고자 복직 문제가 해결되더라도 사법농단과 폭력진압 책임자 처벌 등을 계속 촉구할 방침이다.

홍대선 기자 hongds@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