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624 1112018081146916624 01 0101001 5.18.7-RELEASE 111 서울경제 0

기동민, 김경수 폭행 상처 공개 "왜 김경수에만 이리 모진가, 백색테러"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SNS를 통해 특검 2차 소환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폭행을 당한 김경수 경남지사의 상처를 공개했다.

10일 기동민 의원은 SNS에 김경수 경남지사가 50대 남성에게 목덜미를 잡혀 상처가 난 사진을 게재하며 “병원에 갔다고 해서 놀래서 전화를 했더니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요. 액땜한 셈 치려고요’ 하는데 와락 눈물이 났다”며 “살이 패인 사진을 보니 더 화가 난다”고 글을 올렸다.

기동민 의원은 “왜 김경수에게만 이리 모진가”라며 “백색테러다.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기동민 의원은 “김경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책임을 다했으니 이제 놓아주고 일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관련 의혹으로 2차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50대 천 모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천씨는 김경수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이 있는 인터넷 방송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