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348 0252018081146916348 07 0712002 5.18.7-RELEASE 25 조선일보 46885960

[내 책을 말한다] '과학자가 되는 방법'

글자크기
조선일보

남궁석 생물학자·충북대 초빙교수

과학자라고 하면 뉴턴, 다윈, 아인슈타인 같은 스타 과학자를 떠올린다. 과학자를 꿈꾸는 젊은이도 위대한 과학 위인들의 전설에 홀려 과학자의 길에 발을 들여놓는다. 흔히 간과하는 사실은 '직업 과학자', 즉 교수나 연구원 등의 신분을 얻어 평생 과학자의 길을 걸을 수 있는 사람은 과학에 발을 들여놓는 사람 중 극히 일부라는 것이다.

과학자가 겪는 어려움은 이뿐만이 아니다. 현대를 살아가는 과학 연구자라면 과학자가 되기 위한 훈련을 받는 과정에도, 과학자가 된 다음에도 지속적인 실패와 시행착오를 경험할 수밖에 없다. 과학은 세상에서 아무도 모르는 지식을 찾아내는 과정이므로 필연적으로 어려움이 따른다. 새로운 지식을 찾아내더라도 '스타 과학자'가 되리라는 보장은 없다. 현대의 과학자는 과학책에서 본 '과학 위인'보다는 과로에 지친 직장인과 더 비슷한 존재다.

그런데도 과학자들은 왜 계속 과학 연구를 하는 걸까? 아마도 다른 직업이 쉽게 줄 수 없는 한 가지 '특권'을 주기 때문일 것이다. '세상의 비밀'을 누구보다 먼저 엿볼 수 있는 것. 아무도 모르는 지식을 자신이 제일 먼저 발견할 때 느끼는 쾌감은 그것이 세상에 미치는 영향력의 크기와 상관없이 강렬하다. 이 경험은 마치 마약과 같아서 한 번 겪은 사람은 쉽게 그 기억을 잊어버리지 못한다.

'과학자가 되는 방법'(이김)은 과학자를 꿈꾸는 젊은이, 과학자가 되는 여정 중에 있는 사람, 그리고 현업 과학자들을 위한 일종의 '가이드북'이다. 과학자의 길을 가는 여행에는 다양한 종착지가 존재한다. 누구나 연구자가 될 필요는 없다. 이 책이 과학자가 되고 싶은 독자의 여행에 작은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






[남궁석 생물학자·충북대 초빙교수]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