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0876 0032018061445750876 02 0204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39262532

김명수, '재판거래' 후속조치 결정 앞두고 법원공무원 면담

글자크기

법원노조 "국민 입장에서 결정해야"…金 대법원장 이르면 15일 최종결정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사법부 시절의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후속조치를 결정을 앞두고 법원공무원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따로 마련했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김 대법원장은 이날 오후 5시26분부터 전국공무원노조 법원본부 조석제 위원장과 박정열 서울중앙지부장을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면담은 법원노조가 직접 김 대법원장에게 면담을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재판거래 의혹의 후속조치를 결정하기 위한 의견수렴 과정에서 법원공무원을 배제한 데 대한 항의의 뜻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법원장은 이번 사태의 후속조치를 강구하기 위해 법원 안팎의 의견을 들었다. 이달 5일부터 지난 11일까지 사법발전위원회, 전국법원장간담회, 전국법관대표회의 등의 논의기구로부터 의견을 받았고, 12일에는 대법관들과 긴급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조 위원장 등은 면담에서 김 대법원장에게 국민의 입장에서 후속조치를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위원장은 면담 직전 기자들에게 "국민의 목소리를 대법원장에게 똑바로 전달하기 위해 면담을 요청했다"며 "법원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하고 의혹 관련자 전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법원노조 노조원 20여명은 김 대법원장이 면담 요청을 받고도 이날 오후 4시30분까지 면담에 대한 확답을 내놓지 않자 대법원청사 현관문에서 농성을 벌였다. 이후 5시25분께 김 대법원장이 면담에 응하기로 하면서 농성을 풀고 조 위원장과 박 지부장이 대표로 면담에 나섰다.

김 대법원장은 이르면 15일 후속조치에 대한 최종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양승태를 형사고발 하라
(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11일 오전 고양 사법연수원 앞에서 법원 노조원들이 전국법관회의를 앞두고 양승태 전대법원장 및 관련자 형사고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11 joy@yna.co.kr (끝)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