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0706 0432018041744550706 02 0201001 5.18.11-RELEASE 43 SBS 39418384

작년 서울 지하철역 '몰카' 1위 불명예는 홍대입구역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서울 시내 지하철역 가운데 불법 촬영, 즉 '몰카' 신고가 가장 많이 들어온 역은 2호선 홍대입구역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교통공사가 서울 지하철경찰대에 접수된 1∼8호선 몰카 신고 건수를 취합한 결과 홍대입구역은 지난해 83건에 달하는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이어 3·7호선 환승역인 고속터미널역이 51건으로 2위에 올랐고, 2호선 강남역과 1·4호선 환승역인 서울역이 각각 45건으로 공동 3위로 나타났습니다.

1·2호선 신도림역 38건, 2·4호선 사당역 34건, 2·7호선 대림역 30건, 2호선 서울대입구역 17건, 2호선 역삼역 15건, 2·7호선 건대입구역 14건 등 순이었습니다.

특히 서울시민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홍대 거리에 있는 홍대입구역은 2015년 105건으로 2위에 기록된 데 이어 2016년에는 94건으로 1위로 올라 지난해까지 2년 연속으로 몰카 신고 건수 1위를 기록했습니다.

2015년 1위는 111건으로 집계된 2호선 강남역이었습니다.

지난해 서울 시내 지하철역 몰카 신고 건수는 643건으로, 2016년 587건에 비해 56건 늘어났습니다.

호선 별로는 지하철 2호선이 지난해 총 294건이 신고돼 전체 643건의 45.7%나 차지했습니다.

이어 1호선 85건, 4호선 75건, 7호선 72건, 3호선 64건 순이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경찰대와 별도로 공사 자체적으로 지하철 보안관 295명을 운영하며, 서울 시내 지하철역 255곳을 틈틈이 점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 [단독] 특별사면과 평창…삼성의 은밀한 뒷거래
☞ [#Me Too 우리가 불편한 이야기] 바로 참여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