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7378 0042018021443307378 03 0301001 5.18.13-RELEASE 4 YTN 0

"GM 자구책이 우선"...'이달 말 시한' 얽매이지 않아

글자크기

[앵커]
정부는 GM이 한국GM 군산공장을 폐쇄하기로 방침을 정하자 잇따라 관련 실무 대책회의를 열며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GM의 구체적인 자구책이 있어야 한다며 GM이 일방적으로 정한 시한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GM은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를 공식 발표 하루 전 우리 정부에 통보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사업을 이어가는 조건으로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구하며 시한도 이달 말까지 못 박았습니다.

정부는 유감을 표명하며 불쾌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어 자구책 마련이 우선이라면서 일방적이고 무조건적인 지원은 곤란하다는 입장입니다.

백운규 산업통상부 장관은 한국GM에 대한 정부 지원 여부는 GM이 어떤 내용의 신규 투자 계획을 들고 오느냐에 달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필수 /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GM의 역량은 국내 점유율 13~15%는 갈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 회사입니다. 그러나 소비자 입맛에 맞는 노력이 미흡했기 때문에 지금 8~9% 정도 낮아졌다고 볼 수 있어서, 노력에 대한 부분들은 미국 GM의 역할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정부는 단순히 파산을 늦추기 위해 세금을 투입할 수 없는 만큼 GM의 경영 부실을 살피기 위한 재무적 실사가 우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기재부 1차관 주재로 대책회의를 연 데 이어, 한국GM 군산 공장 폐쇄 방침과 관련한 부처 합동 회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GM이 이달 말로 시한을 제시한 것에 얽매이거나 끌려다니지 않을 것이라며, 공장 폐쇄나 철수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GM과의 협상이 틀어질 경우 일자리 감소와 지역경제의 추락 등을 감수해야 하는 만큼, 정부의 고민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