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5581 0432018011442635581 02 0201001 5.17.14-RELEASE 43 SBS 34537392

[취재파일] 결국 피해는 조합원들에게로 돌아간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세상에 어떤 건설사가 용역계약을 맺으면서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살포해달라고 요구합니까? 만약 그렇다면 창피한 일이죠.” 취재 과정에서 롯데건설의 한 관계자가 제게 했던 말입니다. 그 관계자는 롯데건설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된다며 관련성을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수십억 원의 돈이 롯데건설에서 나와 용역업체에게 전달됐고, 이 가운데 상당 부분은 금품의 형태로 조합원들에게 제공됐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 롯데건설이 개입한 정황까지 포착했습니다.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들로만 봐도 롯데건설이 그리 떳떳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상황을 요약해보면, 경찰은 2차례 롯데건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돈의 흐름을 파악했는데, 80억 원에 이르는 돈이 롯데건설 경영지원본부에서 나와 롯데건설 주택사업본부를 거쳐 3개의 홍보대행업체로 흘러갔습니다. 이들 홍보대행업체들은 홍보용역비 명목으로 받은 이 돈으로 조합원들에게 과일상자, 현금 다발, 상품권 및 숙박권, 가전제품 등의 금품을 제공하며 롯데건설이 시공사가 될 수 있도록 조합원들을 설득했습니다. 결국 경찰은 이들 용역업체 대표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홍보대행’이라는 탈을 쓰고 있지만, 이들 3개 대행업체는 현장에서 ‘OS'라 불리는 직원 100여 명과 관리자, 대표 등으로 구성된 제법 규모를 갖춘 용역업체들입니다. 전국을 돌며 재건축 시공사 발표를 앞두고 있는 사업장에 나타나 조합원들에게 특정 건설사에게 투표하도록 온갖 술수를 사용하고 건설사로부터 대가를 받아 챙겨왔습니다. 건설사 입장에선 이들이 너무나 고마운 존재입니다. 조합원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위법한 일을 하는데 있어서 굳이 자신들의 손을 더럽히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죠. 이런 이유로 경찰 수사의 칼날은 홍보 용역업체에서 그치지 않고 롯데건설을 향하고 있습니다. 롯데건설이 ’머리‘라는 겁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건설 측은 취재진에게 계속해서 억울하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자신들은 정식 용역계약서를 작성해 홍보대행업체를 고용한 것이고, 그 계약서에는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제공하라는 문구가 ‘1’도 없다는 겁니다. 그러나 한 경찰 관계자는 계약서의 내용과는 별개로 롯데건설 측에서 이들 대행업체 직원들에게 조합원에게 금품을 제공하도록 교육하고 지시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롯데건설이 개입한 정황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이들 용역업체 직원들이 ‘롯데건설’ 배지를 달고 ‘롯데건설’이 적힌 명함을 뿌리며 조합원들을 대형 셔틀버스에 태워 제2롯데월드로 데리고 가 아쿠아리움 등에서 구경을 시켜준 뒤 뷔페에서 밥을 먹이고, 숙박권 등을 뿌렸다는 증언도 조합원들로부터 나왔습니다.

조합원들에게 제공되는 이 금품들은 당장은 ‘달콤한 서비스’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형 건설사들은 이 금액들을 홍보비용으로 산정하고 나중에 분양가를 책정할 때 반영해 결과적으론 조합원들로부터 돈을 회수한다는 것이 수사당국의 설명입니다. 대형 건설사들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살포하는 것을 막아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이는 불공정한 것일뿐더러 조합원에게 비용을 전가하며 기만하는 행위인 겁니다. 돈 잔치가 끝나고 영수증이 조합원들에게 날아오면 때는 이미 늦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경찰의 수사가 금품을 살포한 머리를 겨냥하는 것은 물론 대형 건설사가 조합원들에게 비용을 전가하며 농락하는 관행까지도 바로잡을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 [나도펀딩] 전신마비 아빠와 다운증후군 딸, 두 사람의 행복을 응원해주세요
☞ SBS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 여기서 확인!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